검색어 입력폼

[한국문화사] 술의 어원, 술의 기원, 우리나라 술의 역사(고구려부터 광복 이후까지), 여러 종류의 술(소주, 맥주, 막걸리, 약주, 고량주 등)

저작시기 2014.06 |등록일 2014.06.2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정성것 작성하여 만들어서 A학점 받은 레포트입니다.
다른 레포트 자료보다 가격면이 저렴하다고 해서 자료의 질이 결코 떨어지지 않아요.
활용하거나 참고하셔서 레포트 작성에 많은 도움되길 바래요.

목차

1. 술의 어원

2. 술의 기원
1) 술의 사실적 기원
2) 신화와 전설 속의 술
(1) 구약 성서
(2) 그리스 신화
(3) 이집트 신화
(4) 한국
(5) 중국
(3) 일본

3. 우리나라 술의 역사
1) 고구려
2) 백제
3) 신라
4) 고려시대
5) 조선시대
6) 일제시대
7) 광복이후

4. 여러 종류의 술
1) 소주
2) 맥주
3) 막걸리
4) 약주
5) 고량주

참고문헌

본문내용

1. 술의 어원

술의 한자적 기원을 보면, 주(酒:술주)자의 옛 글 자는 ‘닭, 서쪽, 익을’을 뜻하는 유(酉:닭유)자이다. 유자는 밑이 뾰족한 항아리 상형문자에서 변천된 것으로 술의 침전물을 모으기 위해서 끝이 뾰족한 항아리에서 발효시켰던 것에서 유래했다 .酉(유)는 ‘지지 유’, ‘열째지지 유’, ‘술담는 그릇 유’, ‘익을 유’로 읽히는데, 원래 술항아리를 상형한 것으로 술을 뜻한다.
오늘날에는 술과 관계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유자가 들어있는 글자들 중에는 애초에 술과 관련되었던 글자가 많다, 술을 뜻하는 유(酉)가 변으로 들어간 모든 한자는 발효에 관한 광범위한 식품명이다. 취(醉:취할취),작(酌:따를작),례(醴:산술례),순(醇:진산술순),초(醋:초초),장(醬:젓갈장)등이 그 예이다.
반면 술의 본래의 고유한 우리말은 ‘수블/수불’ 이었다. 술을 쪄서 익히고 여기에 누룩과 주모(酒母)를 버무려 넣고 일정양의 물을 부어 빚는다. 이어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면 발효가 이루어 져 열을 가하지 않더라도 부글부글 물이 끓어오르며 거품이 괴는 현상을 옛 사람들에게는 참으로 신기해 보였을 것이다. 이를 마치 물에서 난데없이 불이 붙는다는 뜻으로 ‘수불’이라 하지 붙여졌다. 고려시대의「계림유사(鷄林類事)」에는 화자(酉禾子),「조선관역어(朝鮮館譯語)에는 ‘수본(數本)’으로 되어 있고 조선시대 문헌에는 ‘수울’ 또는 ‘수을’로 기록되어 있는데, 이로 미루어 ‘수블’이 ‘수울’을 거쳐서 ‘술’로 변한 것으로 짐작된다. ‘수블’의 의미에 대해서는 명확하지는 않지만 술을 빚는 과정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추측한다.
술의 어원은 범어의 수라(sura;쌀로 빚은 술), 웅가로어의 세르(ser) 에서 흘러 내려오다 조선 말기로 오면서 술로 되었다고 한다. 일본말로 '사께'보다는 '시루'(국물)와 통하는 것 같다고도 했다. 옛날 일본말로는 시루가 국물이 아니라 술이었다. 여진어의 술이라는 말인 '누러'는 술의 모체인 누룩과 비슷하다.

참고 자료

정대성 저 우리 술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지혜, 이회문화사 2006
정동효 저, 우리나라 술의 발달사, 신광출판사 2004
조정형 저, 다시 찾아야할 우리의 술, 서해문집 2010
이종기 저, 술 이야기, 다할미디어 200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