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중간 통상마찰 사례에 대하여 분석하시오

저작시기 2014.06 | 등록일 2014.06.17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5,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2006년 미국 반더핑 외 상계관세와 세이프가드조치
2. 2011년 환율법 상원 통과로 환율분쟁
3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확산추세

Ⅲ. 결론

본문내용

서론
오늘날 중국의 부상은 세계 초강대국인 미국의 골칫거리이며, 눈에 가시처럼 보인다. 중국은 세계최대의 인구와 내수규모, 그리고 저렴한 인건비와 생산시설등을 토대로 세계의 공장으로 오랫동안 군림해왔다. 중국은 세계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문제는 세계 초강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통상의 불균형이다. 한마디로 중국의 물건이 미국에 너무 많이 팔린다는 것이다. 그로인하여 미국은 대중 무역 적자를 초래하기 시작했고, 중국은 대미무역 흑자를 연속해서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하여 불균형을 잡아나가고자 하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다. 금융위기이후 금융의 문제가 미국을 덥쳤다. 미국의 경제가 형편없이 어려워질 때, 더더욱 중국에 대한 무역적자를 개선하고자 미국은 중국에 대하여 각종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환율문제이다. 중국을 대표적 환율조작국으로 지목함으로써 고의적인 대미 무역흑자를 기록하고 있다고 국제사회에 알리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중국과 미국은 ‘환율전쟁’으로 불릴만큼 환율에 대한 팽팽한 줄다리기가 시작된듯 보인다.
중국의 입장에서 환율을 고의적으로 절상시킬수록 가격경쟁력을 가지고 미국에 더 많은 상품을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은 절대로 이를 용납하지 않는 분위기다.

참고 자료

랑센핑, 중미전쟁. 비아북. 2010
세리 이슈페이퍼. “중국의 부상과 중미 통상분쟁” 2012.03
신문기사
미·중 ‘총성 없는 환율·무역 전쟁’
시사저널. 2011.10. 26.http://www.sisapress.com/news/quickViewArticleView.html?idxno=5632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