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경에 관련된 키워드에 관한 조사

저작시기 2013.05 |등록일 2014.05.2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 달력과 요일의 기원
2. 진화론의 허구
3. 뱀과 용의 고대자료
4. 세계적인 홍수
5. 결혼의 기원

본문내용

1. 달력과 요일의 기원
*달력의 기원 - 율리우스력에서 그레고리력이 정착되기까지
기원전 46년, 시저는 당대의 가장 뛰어난 학자들을 불러 모아 ‘율리우스력’을 만들었다. 율리우스력은 1년을 365일로 했으며 4년마다 1일을 더한 윤년을 만드는 것이었다. 그간의 잘못을 바로잡으려다 보니 이 해는 무려 445일이나 되어버렸지만 이로써 어느 정도 과학적인 달력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율리우스력에도 문제가 있었으니 4년마다 윤년을 정할 경우 1년에 11분 14초 정도 앞서가게 되는 것이다. 이후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율리우스력에 요일제도를 도입했다. 오늘날 사용하는 그레고리력은 1582년 로마 교황 그레고리 13세가 정한 것이다. 법률가 출신의 이 교황은 위원회를 구성하여 새 달력을 만들게 하고 그것을 가톨릭 국가에 보급하는 데에 꽤 추진력이 있었다. 그레고리력은 율리우스력의 문제를 보완하여, 100으로 나누어지지 않으면서 4로 나누어지는 해 96회와 400으로 나누어지는 해 1회를 합해 400년 동안 97회의 윤년을 두게 했다.

<중 략>

둘째, 경제적 떠남이 있어야 한다. 이는 지정학적인 떠남보다는 더욱 중요한 것이다. 결혼초기에는 일시적으로 예외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계속해서 부모에 의지하게 될 때는 "가정의 머리가 되는 것을 포기"하게 된다. 아내는 더 이상 그녀의 머리로서 남편을 존중하지 않을 것이다.
셋째, 심리적 떠남이다. 심리적 떠남을 이룰 때 부모와의 관계는 변화되며 이것에 실패할 때 "어른-애"가 된다. 이는 끊임없이 아내와 어머니를 비교하여 가정불화를 일으키게 한다. 이렇게 떠난다는 의미는 부모를 공경하던 것을 이제는 더 이상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 아니다. 우리 기족교인들은 부모를 공경해야 한다. 그러나 한 몸이 되기 위해서는 이전의 틀이 아무리 좋다 하더라도 그 틀을 깨지 않으면 안된다. 이러한 틀이 깨어질 때 새로운 미래와 성장이 시작되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