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투자재원조달] 투자재원조달의 원천, 한국(우리나라)의 투자재원조달, 외채문제 및 IMF경제위기

저작시기 2014.05 |등록일 2014.05.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투자재원조달의 원천
Ⅱ. 한국의 투자재원조달
Ⅲ. 외채문제 및 IMF 경제위기

본문내용

한국경제에 있어서 1963-1995년 기간 동안에 자본의 성장기여도는 약 17%로서 자못 크다고 하겠다. 뿐만 아니라 기술진보는 대부분의 경우 최신의 기계, 장비, 공장설비 등 실물자본에 체화되어 구현되므로 경제성장에서의 자본의 역할은 17%라는 통계치 이상으로 크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오늘날 한국경제에 현존하는 각종 공장, 기계, 도로, 항만 등 자본을 축적하는데 소요된 돈, 즉 투자재원은 어떻게 조달된 것일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서 투자재원을 조달하기 위한 일반적인 방법을 간략히 소개하기로 한다.

1. 투자재원조달의 원천
자본축적을 위해서는 투자가 필요하며, 투자계원의 확보는 저축이 전제되어 있어야만 가능하다. 다시 말해서, 우선 GDP 중에서 전부를 소비하지 않고 일부를 남기는 저축이 있어야 하고, 그 다음에 이 저축을 재원으로 하여 기계, 공장, 설비와 같은 자본계를 마련하는 데 투자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한 국가의 저축은 크게 국내저축(domestic saving : Sd)과 해외저축(foreign saving : Sf)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국내저축을 통해 투자계원이 조달되고 자본이 축적된 경우는 흔히 학생들이 즐겨 쓰는 말로는 민족자본이 형성된 것인데, 이는 다시 누가 저축한 것이냐에 따라 가계저축(household saving : Sh) 기업저축(corporate saving : Sc), 그리고 정부저축(government saving:)으로 나누어진다.
여기서 정부저축은 조세를 포함한 정부수입에서 지출되지 않은 금액과 정부부문의 고정자본소모충당금을 합친 것이다. 따라서 조세수입의 증가가 정부저축의 증대를 유발할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