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울산관련 문학 보고서 한국문학제대로 읽기

저작시기 2013.10 |등록일 2014.04.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울산의 시작 태화강의 시작

드넓은 평야와 낮은 구릉, 그 뒤로 펼쳐진 높은 산 그리고 깊은 계곡을 따라 물이 흐르는 아늑한 삶의 터전. 동네 어귀에서 늘 바라보던 이런 모습은 우리와 불가분의 관계를 맺어 왔다. 우리 선조들은 좋은 땅(명당)에 묻혀야만 자신의 대(代)에서 안녕과 부귀영화를 누릴 뿐만 아니라 자기가 죽은 후에도 후손들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삼국유사』에 나오는 환인이 풍백을 거느리고 태백산에 신단수를 정했다는 기록에 풍수적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이와 같이 옛 조상들은 풍수지리를 중요시여기고 풍수지리에 따라 삶의 터전을 자리 잡고는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배산임수인데 울산의 태화강에 삶의 터전을 잡은 옛 조상들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중 략>

은월봉은 울산 문수산이 동으로 뻗은 울산 남구 신정동과 옥현동을 잇는 봉우리로 남산, 산성뫼 또는 비내봉이라 고도 하는데 달 그림자가 산봉우리에 숨는다 하여 은월봉이라 한다. 울산 한복판에 자리한 산으로 울산의 태화강이 한눈에 바라보이며 아름다운 모습을 여지 없이 보여주고 있다. 은월봉은 고려 때도 아름다웠지만 현재에도 그 아름다운은 여러 시인들의 시를 짓게 하고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