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 유래, 행사주제,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 규모,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 프로그램,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퍼레이드

저작시기 2013.07 | 등록일 2013.07.24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5,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의 유래

Ⅲ.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의 행사주제
1. 맥주
2. 소시지

Ⅳ.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의 규모

Ⅴ.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의 프로그램

Ⅵ. 독일 뮌헨 맥주축제(옥토버페스트)의 퍼레이드

Ⅶ.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바이마르 공화국의 정치문화를 중독시키고 나치의 정권장악과 제국주의적 전쟁수행, 유대인에 대한 인종학살의 뿌리가 되었던 독일의 호전적인 종족주의적 민족주의는 이차대전의 철저한 파괴와 재앙을 경험하고서야 그 힘을 쇠진하게 되었다. 전후 독일에서 민족주의가 쇼비니즘과 동의어로 사용되게 되었고 공동체나 민족적 정체성에 대한 강조가 지식인들의 담론에서 의심의 대상이 되었고 유럽의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독일인에게 민족적 자부심이 특별히 약한 것으로 나타나는 것은 이러한 역사적 맥락에서 자연스러운 결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비스마르크 시대 이후 독일 민족주의의 헤게모니를 장악한 통합적 민족주의를 정신적으로 뒷받침한 것은 독일적 제도, 정신과 문화가 서방적인 제도와 문명보다 훨씬 더 우월하다는 이데올로기였다. 서독 사회가 ‘독일의 특수한 길’에 대한 배타적 자부심에 기반을 둔 이러한 반서방적인 정치문화로부터 벗어나 사회적 시장경제의 번영의 기반 위에서 서방식 의회민주주의를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나간 것에 대해 대부분의 서독인들이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70년대 중반까지 전통적인 정치문화로부터 다원주의적이고 참여적이고 평등주의적인 민주주의가 강화되는 정치문화와 탈물질주의적 가치관으로의 변화를 통해서 이제 서방식 민주주의는 서독에 확고한 뿌리를 내렸다. 이러한 정치적 발전은 서독인의 국가민족적 정체성으로서의 헌법애호심을 강화시켰다.
그러나 이것이 전독일적 정체성과 모순관계에 있는 것은 결코 아니었다. 젊은 층에게서 전독일적 민족의식이 약화되었지만 70-80%의 서독인들이 통일에 대한 바램을 간직하고 있었다. 공동의 역사와 문화적 뿌리들에 대한 다양한 방식의 기억문화들과 동서독간의 무수한 인적 교류들은 이러한 태도를 진작시켰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우리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동서독인이 한 민족으로서 재결합했을 때 보여준 자연스러운 환희들을 잘 이해할 수 있다.

참고 자료

김태호, 독일 맥주축제(Oktoberfest), 한국주류산업협회, 2008
사순옥, 지역축제의 세계화 : 뮌헨의 옥토버 페스트, 한국카프카학회, 2005
이성순, 한국의 축제문화 : 유럽의 축제와 비교중심으로, 목원대학교, 2005
이장섭, 세계의 축제문화 독일의 지역축제, 한양대학교, 1995
천현순, 독일의 축제문화와 지역의 정체성, 한국외국어대학교, 2010
최윤영, 독일의 축제와 명절, 서울대학교 독일어문화권연구소, 199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