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생실습 소감문

저작시기 2013.05 | 등록일 2013.05.3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교사가 되어야겠다는 막연한 생각만을 가진 채 대학을 진학하였을 때 지금 적는 글과 비슷한 글을 적었다. 그 당시 교사란 무엇보다도 수업에 열정적인 모습을 지닌 사람이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 당시에도 입시위주의 교육풍토가 형성되어 있었기 때문에 교사를 잘 가르치는 강사처럼 여겼다. 그렇게 6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교사가 어떤 직업인지에 대한 근본적인 생각해보니 많은 깨달음이 있었다.
첫 번째 깨달음은 나 자신에게 ‘교단에 선 교사들의 업무 중 가장 중요한 업무는 무엇일까?’라는 물음의 답이었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나의 대답은 학급경영이다. 교사는 자신이 어떻든 학생들과 부대낄 수밖에 없으며, 또한 학생들이 사회로 나가기에 앞서 그들이 주체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주어야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