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메디치가문과 르네상스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5.1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자연과학사 메디치 가문에 관한 SBS 스폐셜을 보고
느낀점과 요약을 서술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자연과학사 수업을 들으면서 과제를 하며 이번기회에 메디치 가문과 르네상스에 대해 조사하고 나의 생각을 정리해보기로 했다.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르네상스라는 단어를 많이 접하게 된다.
르네상스란 14~16세기에 일어난 문화 운동으로 학문이나 예술의 부활 재생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신 중심의 사상과 봉건제도로 개인의 창조성을 억압하던 중세에서 벗어나, 문화의 절정기였던 고대로 돌아가자는 운동으로 문화 예술 분야뿐 아니라 정치 과학 등 사회 전반적인 영역에서 새로운 기법의 시도와 다양한 실험이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인쇄술도 발달하여 많은 사람들이 쉽게 책을 접할 수 있게 되고 지식 또한 확산되었다

<중 략>

그러다보니 인간과 인간의관계도 그렇고 대중적으로 신뢰받는 기업도 없고 기업과 기업간의 관계도 서로 헐 뜯고 뺏고 뺏는 판국이다. 이것은 메디치 가문의 열린마음으로 다가오는 기업이 없기 때문이다. 단지 큰 자본력으로 이익만을 챙기려 하기 때문에 신뢰라는 마음의 코드가 만들어지고 있지 않는 것이다. 큰 영향력을 끼치는 기업이나 리더가 마음의 문을 열어 대중들과 기업들 간의 마음의 문을 점차 열고 분야간의 장벽을 허물어야 하는데 현재 우리는 모두 다른 사람을 쉽게 신뢰하지 못하고 마음을 닫고 생활하고 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경우에 이런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대기업은 커다란 자본력을 가지고 중소기업을 압박해 중소기업이 개발한 상품이나 기술을 자본력으로 자신들의 것으로 잠식시키는 경우가 허다하다. 서로 열린마음을 가지고 단지 자본력으로만 모든 것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장점들을 배워가며 신뢰를 쌓아갈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진다면 서로 발전하는 관계가 될 수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