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웨딩드레스의 유래 및 디자인적 발전 변천, 한국 사회에서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발전 변천, 웨딩드레스에 나타난 현대사회의 특성, 그리고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미래 발전상

저작시기 2013.05 |등록일 2013.05.10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신부라면 누구나 입는 이 웨딩드레스는 그 특징이 시대마다 다르고, 오늘날 웨딩드레스의 모습 또한 현대 사회의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나아가 이 웨딩드레스의 특징을 보고 당시 정치 성향이나 사람들의 경제 상황까지 알 수 있다. 따라서 지금부터 이 웨딩드레스의 유래 및 디자인적 발전 변천, 한국 사회에서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발전 변천, 웨딩드레스에 나타난 현대사회의 특성, 그리고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미래 발전상에 대해 고찰해 보겠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웨딩드레스의 유래 및 디자인적 발전 변천
2. 한국 사회에서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발전 변천
3. 웨딩드레스에 나타난 현대사회의 특성
4.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미래 발전상

Ⅲ. 결론

본문내용

Ⅱ. 본론

1. 웨딩드레스의 유래 및 디자인적 발전 변천

사진 빅토리아 여왕의 결혼식 때 입은 최초의 웨딩드레스
웨딩드레스의 뿌리는 고대 이집트와 고대 로마에서 시작된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레이어드 형태의 흰색 린넨 드레스를 입었다는 기록이 있고, 고대 로마에서는 샤프란 색이라는 노란색의 예복이 웨딩드레스로 사용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중세시대로 오면서 웨딩드레스는 가문 특유의 색상과 문장 등을 응용하여 붉은 색 드레스를 입었다고 한다. 웨딩드레스의 공식적인 첫 기록은 1405년 덴마크 왕 에릭과 결혼한 영국의 필리페 공주의 결혼식에서의 긴 트레인이 달린 흰색 드레스이다.

< 중 략 >

2. 한국 사회에서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적 발전 변천
우리나라에서 웨딩드레스를 입고 올리는 현대적 결혼식은 갑오경장 이후부터 시작되었다.
1950년대 후반부터 신부들이 서양의 웨딩드레스 형태를 모방하여, 한복 치마를 부풀린 원피스 형태의 드레스를 입기 시작하였다.
1960년대에는 A라인, H라인의 하이웨이스트에 깊게 파인 목선과 화려한 레이스를 부착한 ‘아플리케 장식’을 하였고, 슬리브는 7부 길이가 유행하였다. 트레인은 초기에는 허리에 댔으나, 후반에는 어깨부터 늘어뜨렸고, 짧은 베일을 썼다.
1970년대에는 더욱 디자인이 다양해져, 하이 네크라인에 가슴 윗부분을 시스루 소재로 처리하였고 그 위에 구슬과 스팽글 장식을 하였다. 퍼프 슬리브나 러플 등의 디테일을 사용하기도 하였고, 트레인 대신 긴 베일이 등장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