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금융투기의 역사 정리 에드워드 챈들러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3.05.10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ppt로 발표하기 쉽게 번호별로 분류해놓았습니당

목차

1.거품으로 만들어진 세계
2.1960년대 주식회사 설립 붐
5.스캔들과 부패
6.망령의 부활과 파국의 시작
9.가미가제 자본주의 -일본의 버블경제

본문내용

1.거품으로 만들어진 세계
근대초기의 금융투기
-중세는 화폐를 통한 거래가 물물교환으로 바뀌어 금융투기가 없었음
-중세말기 이탈리아 도시국가에서 채권유통을 시작하면서 스콜라적 전통은 붕괴하고 투기가 부활
-상설증권시장이 인가되는 등 투기가 가능하게 되었음 한편 1550년대 중반 프랑스 왕실채권(연리 16%)발행과 이자지급 중단은 최초의 ‘정크본드 파동’간주되고 있음
-최초로 정부인가를 받은 주식회사 유나이티드 동인도회사가 네덜란드에서 1602년에 설립

튤립투기(1630)
-사회적인 영향으로 인하여 직물산업 호황
-초기 튤립은 귀족과 부유층의 전유물
-꽃이 만개할 때까지 꽃의 무늬와 색깔을 아무도 예상할 수 없다는 점이 튤립투기의 우연성을 극대화
-튤립의 수요는 지속( 주 구입층 : 부유한 꽃 수집가. 암스테르담 거상) 암스테르담 거상들은 자신의 부를 과시하기 위하여 수집가들은 희귀성
-거래방법은 두가지로 1대1거래와 경매방식
-겨율에는 튤립들이 땅속에 있기 때문에 ‘바람거래(튤립 선물거래)’출현
-최고의 4잎 가우더 튤립 한 뿌리가 20길더에서 225길더로 10배이상 올랐고 노란색 평범한 튤립뿌리 1파운드는 20길더에서 단 일주일 만에 1200길더로 치솟았다
-1637년 2월 3일 튤립시장이 붕괴
-튤립시장의 불안은 1년 뒤인 1638년 까지 지속 당시 정부는 매매가격의 3.5%만 지급 하는 것으로 모든 채권 채무를 정리하도록 명령하는 극단적 조취를 취함
-사람들은 튤립을 사는 동기는 짧은 기간 동안 ‘나보다 더 바보’에서 팔아넘겨 큰 시세차익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
-사회적으로 이러한 광기가 만연, 직업적 소명의식과 정직, 검양과 같은 자본주의 윤리를 뒤엎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