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자동차시장]중국자동차시장의 성장과 업체들의 경쟁전략 PPT자료

저작시기 2013.05 |등록일 2013.05.08 파워포인트파일MS 파워포인트 (ppt) | 19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Ⅰ. 중국자동차시장의 성장
Ⅱ. 고급 자동차 수요 증가
Ⅲ. 업체들의 경쟁전략
Ⅳ. GM의 틈새전략
Ⅴ. 도요타의 현지화전략

본문내용

Ⅰ. 중국자동차시장의 성장
중국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고급 차 시장으로 부상하면서 세계 굴지의 자동차업체들이 고급 차종을 이용해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중국의 자동차시장이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의 경제가 성장함에 따라서 자동차시장도 함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많은 자동차업체들이 중국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중국의 소득수준이 향상됨에 따라서 나타난 결과이기도 하다. 자동차는 구매와 사용에 있어서 상당한 비용이 소모되기 때문에 낮은 소득수준의 계층에서는 구매하기 어려운 제품이다.

<중 략>

Ⅲ. 업체들의 경쟁전략
중국 고급자동차 시장은 현재 아우디와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 독일 브랜드가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아우디가 40만5천838대, BMW가 32만7천341대, 벤츠가 19만6천211대을 각각 중국에서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자동차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 업체들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국시장에서 보다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시장이 높은 수익이 예상되기 때문에 업체들은 공격적인 경영활동을 통해 점유율 확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업에게는 상당한 기회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를 적극 활용하려는 것이기도 하다.

<중 략>

Ⅴ. 도요타의 현지화전략
일본 자동차업체인 도요타 역시 주력 고급 차종인 렉서스의 중국 생산을 검토 중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도요타자동차의 오니시 히로시 전무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중국은 북미 다음으로 렉서스가 많이 팔리는 국가"라며 중국 생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도요타의 경우에도 GM과 마찬가지로 중국 내에서 점유율이 높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업체로서의 명성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것이다. 중국시장을 등한시 한 결과이기도 하다.

도요타는 중국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현지화전략을 통해서 중국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중국 내에 생산기지를 건설함으로서 중국에 자동차를 공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참고 자료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3042254488<한국경제>
http://www.hkbs.co.kr/hkbs/news.php?mid=1&treec=133&r=view&uid=260575<환경일보>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3050802019932713003<디지털타임스>
http://www.fnnews.com/view?ra=Sent0601m_View&corp=fnnews&arcid=201305080100082200004324&cDateYear=2013&cDateMonth=05&cDateDay=08<파이낸셜뉴스>
http://economy.hankooki.com/lpage/industry/201305/e20130508141302120250.htm<서울경제>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C31&newsid=02151686602806952&DCD=A00303&OutLnkChk=Y<이데일리>
http://www.ajunews.com/kor/view.jsp?newsId=20130508000288<아주경제>
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488075<노컷뉴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0508010319241040020<문화일보>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3&aid=0005135164<뉴시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