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다케시마의 재발견과 가치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5.07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다케시마에 대하여
Ⅱ. 다케시마 분쟁의 원인
Ⅲ. 다케시마의 경제적 가치
Ⅳ. 다케시마의 정치적 가치
Ⅴ. 맺음말
Ⅵ. 참고문헌 및 사이트

본문내용

Ⅰ. 다케시마에 대하여

독섬이라고도 하며, 면적은 18만 7,554㎡이다. 울릉도에서 동남쪽으로 87.4㎞ 떨어진 해상에 있으며, 동도(東島)·서도(西島) 및 그 주변에 흩어져 있는 89개의 바위섬으로 이루어진 화산섬이다. 동도는 동경 131도 52분 10.4초, 북위 37도 14분 26.8초에, 서도는 동경 131도 51분 54.6초, 북위 37도 14분 30.6초에 위치한다. 동도·서도간 거리는 151m로 좁은 수도(水道)를 이룬다. 동도는 해발고도 98.6m, 면적 73,297㎡이고, 서도는 해발고도 168.5m, 면적 88,740㎡이다.1)
일본에서는 다케시마 37 º 14`N의 위도와 157km 북서쪽 오키 섬, 시마네 현의 131 º 52`E의 경도에 일본의 바다에 위치하고 있으며, 섬의 그룹이다. 다케시마는 시마네 현의 Okinoshima 마을의 일부이다.
두 가지 주요 섬, 이스트 섬 (Onnajima)과 서쪽 섬 (Otokojima), 그리고 수많은 작은 암초의 결합 면적은 0.21 km2 (도쿄 히 비야 공원과 같은 크기)이다.

<중 략>

이번 다케시마 분쟁을 통해서 일본의 외교력도 무시할 수 없구나. 라는 걸 느꼈고, 샌프란시스코 조약, 다케시마 표기, 독도 밀약 및 중간수역 문제는 일본의 외교력의 성공적인 산물이라 할 수 있었다. 샌프란시스코 조약에서의 적극적인 국제정치 상황변화를 잘 파악한 일본의 외교전략, 한국의 외교정책 실패 등이 우리 일본이 다케시마에 한 발자국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다케시마 영유권을 가져온다면, 그로 인한 경제적 이점이라 할 수 있는 하이드레이트, 다케시마 인근의 황금어장 그리고 다케시마 개척으로 일본에 엄청난 이점을 가지고 올 수 있다. 일본이 시행중인 역사교과서 개정안 및 다케시마에 관한 홍보 등 일본이 장점으로 내세울 수 있는 것 들을 모두 동원해서 한국을 압박하고 있다.

참고 자료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분석 및 대응방안,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 서재필,2009('12. 12. 1)
http://blog.daum.net/asacok/1040('12. 12. 1)
http://blog.segye.com/ds2ivz/132602('12. 12. 1)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정치적 의도, 창원대학교, 이기완, 2011('12. 12. 1)
일본 외무성('12. 12. 1)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일본회의, 2011 ('12. 12. 1)
http://cnews.mt.co.kr/mtview.php?no=2012082013224793560&type=1
http://1335577.blog.me/90150338501
(네이버 백과사전'12. 12. 1)
http://www.ks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5172('12. 12. 1)
http://www.dokdo.go.kr/Contents.do?command=detail&langType=KR&oMenuCode=MENU_CODE200811039&catg=overview&id=133('12. 12. 1)
http://bluecabin.com.ne.kr/data_store/hanil_fish.htm('12. 12. 1)
http://blog.naver.com/saskian?Redirect=Log&logNo=40165869967 <1965년 한일협정 및 독도밀약, '12.12.1
http://www.mofa.go.jp/region/asia-paci/takeshima/index.html(일본 외무성, ‘12. 12. 1)
http://terms.naver.com/entry.nhn?cid=200000000&docId=1083459&mobile&categoryId=200000993 (네이버 백과사전, 12. 12. 1)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