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처드 도킨스가 바라본 종교

저작시기 2012.01 |등록일 2013.05.06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유럽의 역사 속에서는 언제나 종교가 과학을 짓눌러 왔다.
하지만, 과거가 지나고 과학이 종교를 압박하는 시대가 오자 과학자 리처드 도킨스는
종교에 대해 선전포고를 고한다.

입증되는 과학과 입증되지 않는 종교.
확연히 다른 성질을 가진 두 가지 물질, 과연 누가 옳고 그른 것일까?

목차

Ⅰ. 프롤로그

Ⅱ. 역사 속 과학 VS 종교

Ⅲ. 리처드 기어의 종교와 과학

Ⅳ. 결론
1. 종교의 변화에 대한 궁극적 목적은?
2. 현대사회 과학은 완벽한 것인가?
3. 종교가 갖는 가치와 필요성은 과연 존재하는가?

본문내용

종교와 과학의 마찰은 역사 속에서 알 수 있듯이 지속적인 투쟁의 역사이다. 종교의 경우 초월적 존재에 대한 강한 믿음으로 발동되는 관념적 이론이라 칭한다면 과학의 경우 이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설명되는 이론이다. 이렇게 다른 두 가지 이론은 어쩔 수 없는 마찰의 간직하고 있다.

<중 략>

Ⅲ. 리처드 기어의 종교와 과학
종교와 과학의 마찰은 역사 속에서 알 수 있듯이 지속적인 투쟁의 역사이다. 종교의 경우 초월적 존재에 대한 강한 믿음으로 발동되는 관념적 이론이라 칭한다면 과학의 경우 이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설명되는 이론이다. 이렇게 다른 두 가지 이론은 어쩔 수 없는 마찰의 간직하고 있다. 예를 통해 설명하자면 다윈주의와 창조론이 되겠다.
기본적으로 종교에서의 창조론은 ‘초월적인 존재가 지구를 생성하고, 이외 지구 내부에서 생명을 만들어 내었으며, 지금과 같은 형태로 발전시켜 온 것이다.’가 가장 지배적인 이론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러한 내용은 어느 종교나 존재하며, 언제나 초월적인 존재가 등장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학계에서는 이 내용은 조금 다르게 받아들여진다. 지구란 48억 년 전 만들어 졌으며, 우주 속의 아주 작은 형태일 뿐이다. 더불어 다윈주의에 입각하여 생명체란 지구가 생명이 살 수 있는 환경으로 발달함에 따라 작은 단세포 세균으로 시작하여, 지금의 인간으로 진화해왔다는 것이다.

<중 략>

과학은 기본적으로 이성적 판단에 의해 사회 구성에 대해 조사하고, 연구하며 결론을 내는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본다. 그렇기에 오류나 착오, 오차의 정도가 높지 않은 편이며, 냉정하고 정확한 편에 속한다.
하지만 유물론적인 판단, 이성적 판단이 강해진다면 어떻게 될까? 이러한 관점은 개인주의와 이기주의에 원인이 된다. 이성적인 사고는 개인의 이윤과 효율적 사고를 하게 되며, 이는 곧 개인주의와 이기주의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현대 과학에서 인간은 단순한 물 35L, 탄소 20Kg, 암모니아

참고 자료

신이라는 망상 (Root of All Evil )ㅣ 리처드 도킨스 ㅣ2009
만들어진 신 (신은 과연 인간을 창조했는가?) ㅣ리처드 도킨스ㅣ이한음 역 ㅣ 김영사 ㅣ2007.07.2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