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우림건설 법정관리 신청

저작시기 2012.06 |등록일 2013.05.05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중견 건설기업 우림건설(시공능력평가순위 57위)이 끝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게 됐다.
우림건설은 1일 서울중앙지법에 회생절차개시 신청과 함께 재산보전처분 및 포괄적 금지명령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우림건설 관계자는 "그동안의 자구노력에도 불구하고 건설 경기 침체 등으로 회생이 어려워 결국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우림건설은 마지막까지 채권단과 채무 재조정안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회사의 생사여탈권을 법원의 손에 넘기게 됐다.
2009년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 들어간 지 3년여 만이다. 우림건설의 법정관리는 지난달 22일 채권단 회의에서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이 발의한 채권액 6200억원을 출자전환하고 430억원을 신규 지원하는 방안이 무산되면서 이미 예견됐던 일이다.

< 중 략 >

자금난을 겪고 있는 건설사가 채권단 내부의 이견으로 회생의 기회를 놓치고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일이 없도록 금융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최근 풍림산업과 우림건설처럼 채권단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법정관리를 신청한 사례가 앞으로도 계속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과 주요 시중은행들은 태스크포스를 설치해 채권단 내부의 권리ㆍ의무 관계를 규정하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자금난을 겪고 있는 건설사에 적용한다는 데 합의했다.
가이드라인에는 주채권은행과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주단 간 다툼을 해결하는 방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주채권은행과 PF 대주단이 자신의 권리만을 주장하다 지난달 풍림산업이 법정관리로 넘어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