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환경독성학2-독성물질의 축적

저작시기 2012.10 |등록일 2013.05.03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 인간의 몸은 축적된 화학물질을 스스로 조절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주류 의사들과 독성 학자들은 최전방에서 방어체제를 갖춘 건강한 간과 신장이 모든 독성물질의 축적에서 우리를 보호한다고 장담하고 있다. 일례를 들자면, 컬럼비아 대학 임상학과 부교수인 제임스 딜라드는 대다수 미국인들은 체내에 수백가지의 독성물질을 저장하고 있지만, 우리의 간은 이런 종류의 축적된 화학물질을 충분히 처리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간의 간이 놀랍고도 경이로운 기관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피부나 폐 또는 위를 통해 체내에 들어온 독성물질들은 궁극적으로 간에서 대치하는 국면을 맞게 된다. 간은 독성물질이라 판단되는 물질을 탐지하면 멀리 떨어진 곳으로 격리 시키거나, 신장으로 보내 여과시스템으로 제거하거나, 혹은 지방세포에 저장하는 세 가지 방식 중 하나로 처리한다. 인체 내에 대표적으로 독성물질이 축적되는 장소는 뼈, 간, 신장, 지방이 있다. 뼈는 단백질과 무기질 염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뼈는 살아있고, 혈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출혈도 한다. 골아 세포들은 뼈 형성을 책임지는 세포이며, 뼈 파괴세포는 뼈를 흡수하는 세포이다. 정상적 조건하에서 골격은 지속적으로 재흡수와 침전의 과정을 통하여 재순환된다. 평균적으로 뼈의 무기질은 7~10년마다 재순환된다. 즉, 말하고자 하는 것은 바탕 질에 묶인 어떤 화학물질도 결국은 축적된 곳에서 떨어져 나와 다시 순환계로 들어가게 된다는 것이다. 축적이 되었다고 해서 죽을 때 까지 한 장소에 머물러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고, 다른 곳으로도 독성의 피해가 전이 될 수 있음을 내포 한다는 것이다. 인체 내에서 간은 독성물질이 농축되기 좋은 기관으로서 높은 혈액량/질량비율을 가지며, 총 심장 출력량의 가장 많은 용량의 혈액을 공급받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