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설교자는 시인이 되어야한다.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5.02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들어가는 말
1. 서론: 산문 주도적인 세상에서의 운문

Ⅱ. 본론

Ⅲ. 나가는 말

본문내용

Ⅰ. 들어가는 말
이 책은 설교자가 우리 문화 가운데에서 직면하고 있는 본문을 무시해 버리거나 마음대로 취급하는 해석의 위기를 다룬다. 해석하는 행위로서의 설교는 우리 시대에서 힘들고 대담하고 위험한 것이 되었다. 성경 연구에 있어서의 범주의 위기는 그러한 해석의 위기에 호적수가 되는데, 그것이 설교하기의 문제를 더욱 심화시킨다. 본문이 우리에게 ‘의미하는 것’은 주석의 문제일 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커다란 이데올로기적 실재들과도 관계된다는 사실이 명백해지고 있다. 그런 이데올로기적 실재들은 우리로 하여금 말하는 능력과 보살피는 능력, 그리고 예고하는

<중 략>

C. 안식하지 못함과 탐욕-사명을 상상하기 위한 순종
복음적인 설교는 창조, 인류, 그리고 교회에 대한 하나님의 뜻과 목적을 중심적인 주제로 받아들인다. 하나님은 성경과 교회의 기억 내용으로 수없이 인간에게 말을 거심으로 삶을 가능하게 하고 하나님과의 교제와 이웃과의 평화를 유효하게 하는 행동 방식을 단적으로 보이신다. 이는 하나님이 온전하게 해 주시는 선물로 하나님의 명령과 그 명령이 중재이다. 설교를 하는 순간에 그 전통 가운데 속해 있는 인간 목소리의 긴 행렬에 합류하는 것이야말로 설교자의 숭고한 소명이다.

<중 략>

복음의 산문-환원주의는 신앙심이 있는 우리 사회가 복음의 약속을 남용하도록 이끈다고 필자는 말한다. 그 남용은 삶의 왜곡을 초래했고, 그 왜곡은 결국 다양하게 마비와 통증, 소외와 진노, 안식하지 못함과 탐욕, 순응과 자주성이 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모두 복음의 희망을 치유하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