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펭귄을 날게 하라 독후감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4.30 한글파일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평소 책을 멀리하는 나에게 있어서 독후감이라는 과제는 상당히 어렵게 다가왔다. 하지만, ‘펭귄을 날게하라‘는 책은 가볍게 날아와 나의 손에 안착했다. 현재의 ’나‘는 이미 동심이란 것을 잃어 버려서 일지는 모르겠으나, 책을 읽으면서 동물원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되었다. 동물원은 단순히 동물을 보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상상력‘을 자극하는 곳이라는 것을...
이 책의 모델인 아사히야마 동물원은 ‘창조의 동물원’이라 불리고 있다. 세상 어느것도 시작이라는 것이 있는 법. 동물원의 시작은 처참했다. 전국의 방문객 수 꼴찌, 시의 예산지원은 몇 년 째 편성되지 않으며 시 의원들에게 돈 잡아 먹는 벌레라는 불명예를 뒤집어 쓴 최악의 동물원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그들은 변화를 만들어냈다.
몇 되지 않는 사육사 직원들은 이미 알고 있었다. 초식동물인 사슴이 새를 잡아 먹는 이야기에서 유키는 말했다. “자연의 세계에서 절대적인 것은 없어. 절실해지면 변하게 머련이지. 절실함이야 말로 변화의 원동력이야!“ 동물원도 여기서 시작 되었다. 사육사들에게 ‘동물원’은 절실함의 존재였고, 동물원을 지키기 위해선 그들은 변해야 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