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 과학기술문명과 현대사회 중간고사대체보고서

저작시기 2012.09 |등록일 2013.04.28 한글파일한글 (hwp) | 22페이지 | 가격 2,300원

소개글

A+ 받은 보고서입니다.

목차

1. 공간이동
2. 과학기술의 철학적 이해

본문내용

서론
공간이동이란 말은 인간에게 있어 어떤 경계를 무너뜨리는 능력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먼 거리를 눈 깜빡할 사이에 이동하고 싶어 할 것이다. 나 또한 명절의 귀경길이나 출퇴근시간 때이면 이런 공간이동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우리는 그런 초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아마 과거에서부터 이런 불편함과 날고 싶다는 상상과 생각들을 기초하여 궁리함으로써 시도하는 실천을 통해 지금에 이르지 않았나 싶다. 그런 능력이 없기 때문에 그에 관한 수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을 것이다. 그래서 바퀴며 수레 , 자동차, 비행기 등이 발명·발전 되어 왔을 것 이다. 또한 과거를 돌아보면 현재 우리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공간을 빠른 속도로 이동하며 살고 있다. 우리는 자동차, 기차, 비행기 등으로 시간과 공간을 단축하며 살게 되었으며 그로 인해 삶의 질과 환경까지 바뀌게 되었다. 우리는 앞으로 어떤 공간이동기술을 개발해낼지 모른다. 나는 미래공간이동기술도 중요하지만 과거 이동수단의 역사를 되짚어 보며 공간이동이 인간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나는 현재 우리가 누리는 이 기술들이 어떻게 발전되어왔는지 궁금하며 무엇보다도 이 기술을 발명한 주요 인물들의 소개와 자동차와 비행기에 관한 업적을 알아보고자 한다.

본론
자동차의 역사와 주요인물
바퀴의 기원
우선 자동차의 시초로는 수레가 생각이 된다. 하지만 그에 앞서 바퀴의 발명이야 말로 모든 이동수단의 원천이지 않나싶다.
서기전 3500년 전에 바퀴는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수메르의 그림문자에 바퀴가 달린 썰매가 그려져 있으며, 메소포타미아의 유적에서도 전차용으로 추정되는 바퀴가 출토되기도 했다.
서기전 2500년 경, 수메르의 도시국가 우르의 왕릉에서는 두 개와 네 개의 바퀴를 가진 수레가 발굴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때까지의 바퀴는 바퀴살이 없는 바퀴였다. 그러다 서기전 2000년경에 이르러서 메소포타미아와 페르시아 히타이트 등지에서 바퀴살이 있는 바퀴가 등장했다. 비로소 인간은 통나무 원판에서 바퀴살을 사용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바퀴의 속도와 기동성은 더욱 높아졌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