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은교, 영화와 소설의 문학적 차이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3.04.27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Ⅰ. 들어가면서

Ⅱ. 본론

ⅰ. 영화와 원작 문학의 차이
ⅱ. 소설 ‘은교’는 무엇인가
ⅲ. 소설 ‘은교’의 특징

Ⅲ. 결론

본문내용

Ⅰ. 들어가면서

영화의 문학적 작품화화, 혹은 문학적 작품의 영화화 된 작품들은 많다. 그것들은 원작이 이미 뛰어나기 때문에 다시금 영화로 보여지고 싶었을 것이다. 작품들이라고 불리어지는 어떠한 것들은 원작보다 폄하되기도 하며, 때론 우리의 심금을 잡고 되돌아보게끔 한다. 이렇게 우리로 하여금 평가하게끔 하는 그것은 무엇일까? 또한 우리는 왜 평가를 하게 되는 것일까. 평가를 하게 되는 기준은 또 우리의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많은 의문을 가지며 원작과 영상매체, 영화와 비교하기도 하지만 우리는 각자의 주관에 의해 달리 해석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앞선 질문들의 공통적인 것이 원작(보통의 원작은 소설이 되곤 하니 소설로 통일하겠다)작품들 안에 숨어져있다. 그것이 무엇일지 필자는 최근 개봉되어 이슈를 야기했던 ‘은교’라는 작품을 통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중 략>

그는 이렇게 끝을 지었다. 자신이 밤에 쓰면서 느낀 감정들이 담겨있으며, 인간이 숨기고 있는 욕망들을 썼기 때문에 진정으로 공감하고 싶으면 밤에 읽길 권유한 것이다. 소설 ‘은교’를 읽다보면 누구나 한 번쯤은 겪었을 법한 일이 아닌가 필자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존경하거나 질투하는 대상으로부터 이기기 위해서, 인정받기 위해서 그가 탐하는 어떠한 것을 먼저 성취하는 것 말이다.
영화와 소설의 가장 큰 메시지는 문학이 세상을 어떻게 보는가에 대한 가치와 시선일 것이다. 그래서 글을 쓰는 사람의 됨됨이는 참 중요하다. 그 사람의 체험 등이 담겨있으며 그것을 공유하는 공감하고자하는 이들이 우리이기 때문이다. 그로 하여금 우리는 그에 공감해 어떠한 행동이 이루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 단적인 상징이 서지우인 것이고, 그런 역겨운 맛에 몸서리를 이적요는 치고 있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