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IMF금융위기)의 진원지,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IMF금융위기)의 관리체제, 동아시아IMF경제위기(동아시아IMF외환위기)의 대안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27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진원지

Ⅲ.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영향

Ⅳ.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관리체제

Ⅴ.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기업지배구조

Ⅵ.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구조조정

Ⅶ.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노동운동

Ⅷ. 향후 동아시아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의 대안

Ⅸ.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외환위기나 금융위기의 근본적인 원인은 여러 각도에서 분석하고 있으나 외환위기를 경험한 각 국마다 서로 원인이 상이할 뿐만 아니라 정확한 이론도 아직 존재하지 않고 있다. 단지 현재까지 발표되고 있는 외환위기이론은 단편적이기는 하지만 외환위기의 한 주요 원인을 규명하는 분석의 틀로서 의미가 있다. 1997년 동아시아의 태국에서부터 전개된 직접적 외환위기의 원인은 앞에서 본바와 같이 국제적 헷지머니의 투기적 공격과 이러한 공격에 취약한 경직적인 환율제도로 인하여 경제적으로 밀접한 이웃 인도네시아, 필리핀과 말레이시아에 파급되어 외환위기가 전염되었고 한국은 취약한 금융구조에 무리한 외환개입으로 인한 외환유동성의 부족으로 외환위기가 발생되었다.

<중 략>

이러한 성장의 회복과 지속은 시민사회를 강화하면서 발전국가의 정치사회적 하부구조를 변형시켜 나갔다. 성장은 시민사회를 강화하고 시민정치(civic politics)를 부활시켰다. 1980년대 경제위기를 계기로 권위주의적 발전전략의 정당성을 일정정도 상실한 국가는 정치적 영역에서조차 ‘통제된 자유화’(controlled liberalization)를 수용해야 했다. 개방의 양면성, 즉 경제적 개방과 정치적 개방은 시민사회의 행위자인 NGO의 활동력을 제고하였다.
이 시기에 신자유주의는 이미 국가사회주의의 기반을 뒤흔들기 시작하였다. 우선 신자유주의는 사회주의권의 진입장벽을 뛰어넘어 연성예산제약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국가의 실패’를 적나라하게 드러내었다. 마침내 사회주의권의 ‘국가의 신화’는 허물어지고 그 공백을 시장이 메꾸기 시작하였다. 시장은 자유화의 결과이자 동시에 원인이었다. 인민의 의사의 집행자임을 자임하였던 국가사회주의의 전제적 지배는 시장의 도입을 지지하는 인민의 의사에 굴복하였다. 1980년대 초, 중반의 경제위기를 계기로 ‘업적에 의한 정당화’(performance legitimation)를 기조로 하였던 동아시아의 발전국가가 신자유주의의 압박하에서 퇴각을 조금씩 하던 양상과는 달리 국가사회주의의 몰락은 매우 압축적으로 진행되었다.

참고 자료

김창수(2000), 동아시아의 경제위기와 역내 국제경제협력, 국제지역학회
안청시(2002), 동아시아의 경제위기와 발전전략, 한국동남아학회
원용걸(1998), 동아시아 경제위기의 전개와 향후 국제금융협력 방안, 한국사회과학연구소
조현준(2001), 동아시아 경제위기에 관한 연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신용도(1999), 동아시아 경제위기의 원인과 정책적 대응, 국방대학교
한국사회과학협의회(2007), 사회과학 논단 동아시아 경제위기와 사회정책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