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동아시아경제의 성격, 동아시아경제의 성장과정, 동아시아경제의 긍정적 요소, 동아시아경제의 응집성, 동아시아경제의 모델, 동아시아경제의 에너지소비, 향후 동아시아경제의 방안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27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동아시아경제의 성격

Ⅲ. 동아시아경제의 성장과정

Ⅳ. 동아시아경제의 긍정적 요소

Ⅴ. 동아시아경제의 응집성

Ⅵ. 동아시아경제의 모델
1. 한국의 재벌주도 모델
2. 대만의 중소기업주도 모델
3. 말레이시아의 외국인 직접투자(FDI) 주도 모델

Ⅶ. 동아시아경제의 에너지소비

Ⅷ. 향후 동아시아경제의 방안
1. 세계환경에 신속히 적응해야 할 동남아 경제
2. 내수진작을 위한 정책 필요
3. 한국은 동남아와 차별화 가속 필요

Ⅸ.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경제로 지칭되는 아시아지역의 성장에 대해 회의가 일어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회의도 아시아지역이 타지역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높은 성장을 구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상당기간 완만한 속도이긴 하지만 고도성장을 계속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을 배경에 깔고 있다.
아시아지역의 성장 상징으로 대표되고 있는 중국의 경우 성장률이 10%를 훨씬 웃돌고 있으며 이제 막 경제개발에 눈을 뜬 베트남이나 필리핀 등도 10%에 육박하는 성장실적을 나타내고 있다. 과거 70~80년대의 경우 아시아지역의 성장률 자체는 비록 낮은 것은 아니었지만 타지역의 주목을 끌기에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는 그 성장 자체가 세계경제에 끼치는 영향이 적었을 뿐만 아니라 정부의 통제한계를 벗어난 물가나 실업 등으로 빛이 제대로 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중 략>

부패의 본질적인 원인은 민주주의의 미성숙일 것이다. 그러나 동아시아의 민주주의의 미성숙과 이로 인한 부패의 문제를 보는 시각은 다양한 것 같다. 우선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이 문화적 논거이다. 문화적 논거의 핵심은 동아시아는 개인을 사회적 의무와 책임관계로 규정하는 서구의 개인 개념이 결핍되어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 지역의 유가사상이 정치적 권위주의를 야기하고 부패구조를 심화 시킨다는 주장은 상당히 오랫동안 설득력 있는 주장이었다.
동아시아에서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저해하는 두 번째 요소는 정치적 요인이다. 민주주의의 성패는 가까운 정치모델의 전시효과 에 크게 의존한다(Fukuyama, 1997). 중국 엘리뜨가 민주주의에 품었던 환상이 깨진 결정적인 요인은 구소련 몰락이후 전개된 러시아의 상황이었다.

참고 자료

강정모(2009), 동아시아경제기적은 어떻게 이루어졌는가?, 한국동북아경제학회
손병해(1992), 동북아시아경제권 형성을 위한 선형자유무역지대구상과 그 기대효과, 대외경제정책연구권 정책연구
신윤환 외 3명(2006), 동아시아 경제위기에 대한 대응과 선택,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이율빈(2011), 동아시아 경제협력의 아세안 중심성 요인 연구, 서강대학교
이상정(2009), 동아시아 경제협력과 지적재산권 제도의 조화, 경희대학교
이상호(2010), 동아시아경제공동체의 구축현황과 조건, 충남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