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시민사회의 의미, 한국시민사회의 약력, 한국시민사회의 부상(浮上), 한국시민사회의 사회적 분화과정, 한국시민사회의 중간층성장, 한국시민사회의 신유학, 한국시민사회의 갈등,과제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27 한글파일한글 (hwp) | 21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Ⅰ. 서론

Ⅱ. 한국시민사회의 의미

Ⅲ. 한국시민사회의 약력

Ⅳ. 한국시민사회의 부상(浮上)

Ⅴ. 한국시민사회의 사회적 분화과정

Ⅵ. 한국시민사회의 중간층성장

Ⅶ. 한국시민사회의 신유학

Ⅷ. 한국시민사회의 갈등

Ⅸ. 향후 한국시민사회의 과제
1. 시민사회발전기본법이 제정되어야 한다
2. 기부문화가 자리잡아야 한다
3. 시민, 기업, 정부의 파트너십이 이루어져야 한다
4. 정보공개제도의 활용이 용이해야 한다

Ⅹ.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한국사회에서는 1960년대 초까지만 해도 전체 국민의 3분의 2가 농촌에 살고 있었다. 따라서 60년대 이전의 한국인들은 대부분 마을공동체와 친족공동체를 생활공동체로 삼아 살아 왔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급속한 공업화가 진행됨에 따라 많은 농촌 주민들이 보다 나은 생활기회를 찾아 도시로 이동하게 되었으며, 오늘날에는 전체 인구의 3분의 2이상이 도시에서 살게 되었다.
이처럼 세계에서도 유례가 없을 만큼 급속한 속도의 도시화과정에서 도시로 이주한 대다수 한국인들은 그들이 농촌에서 지니고 있었던 전통적인 마을공동체와 친족공동체를 상실한 채, 개인적인 연고가 없는 이질적인 다수의 사람들과 생존경쟁을 벌리며 살아가야 하는 어려움에 봉착하게 되었다. 그들은 도시에서 전통적인 마을공동체를 대신할 수 있는 새로운 지역사회공동체나 시민공동체를 미처 형성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그들의 공동체적 욕구를 주로 혈연, 지연, 학연 등과 같은 사적 연줄망에 의존하면서 도시생활에 적응하려고 하였다. 그런 의미에서 많은 한국인들은 아직도 연고주의 가치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도시의 촌락인들’(urban villagers)이라고도 말할 수 있다

<중 략>

해방 후 지금까지 한국의 시민사회를 연구하는 학자들 또한 정치 체제의 변동이나 사회 제도의 개혁에 초점을 맞추어 왔다고 말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한국의 민주화와 그 정착을 위해서, 민주적 시민사회가 되기 위해서는 어떤 인간의 행위가 필요한지를 적절하게 질문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결과 외형적인 민주적인 제도가 정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한국의 시민과 지도자들의 사회적 행위는 민주적 규칙에 부합하기보다는 전통적 유형에 머무르는 사태를 야기하고 있다. 우리 사회의 현실은 민주주의적 정치제도나 민주적 의사 결정의 원칙이 사회의 모든 집단 또는 모든 구성원들의 권리와 인권을 존중하는 기제가 되지 못하고 있다. 그것은 오히려 강한 폐쇄성을 띠게 마련인 연고주의에 바탕을 두고 있는 집단들의 이해관계를 관철시키는 도구로 추악하게 이용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한국 사람들의 사회적 행위 동기로 작용하고 있는 문화의 존재양태와 그 역할에 대한 다음과 같은 서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참고 자료

류인희(2005), 신유학(新儒學)의 발전과 이색(李穡)의 역할, 한국동서철학회
설규주(2005), 한국 시민사회의 성장과 학교 인권교육의 과제, 한국사회과교육연구학회
신형식(2011), 한국 시민사회와 민주시민교육의 제도화 방안, 경기대학교
이찬란(2001), 한국 시민사회의 개념정립과 발전방향 모색, 가톨릭대학교
윤성이(2007), 한국 시민사회의 갈등과 담론의 왜곡, 경희대학교 인류사회재건연구원
정은선(2006), 한국 시민사회의 발전과 학교 시민교육의 과제, 성균관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