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헌정보학의 정의, 문헌정보학의 발전사, 문헌정보학의 도큐멘테이션, 문헌정보학의 질적 연구, 문헌정보학의 외국교육, 향후 문헌정보학의 제고 방안, 문헌정보학 관련 시사점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26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문헌정보학의 정의

Ⅲ. 문헌정보학의 발전사

Ⅳ. 문헌정보학의 도큐멘테이션
1. 유럽의 도큐멘테이션
2. 미국의 도큐멘테이션

Ⅴ. 문헌정보학의 질적 연구

Ⅵ. 문헌정보학의 외국교육
1. 미국의 문헌정보학 교육
2. 영국의 문헌정보학 교육
3. 일본의 문헌정보학 교육
4. 중국의 문헌정보학 교육
5. 대만의 문헌정보학 교육
6. 국내 대비 외국의 문헌정보학의 특징

Ⅶ. 향후 문헌정보학의 제고 방안

Ⅷ. 결론 및 시사점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최근 우리 문헌정보학계에서의 주요한 흐름을 형성하는 미래도서관 담론의 허상과 모순을 좀더 천착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 그 내용의 측면으로 책의 죽음과 사이버스페이스의 일상화의 문제를, 시각과 자세의 측면으로 한국문헌정보학을 탈식민성 담론의 맥락에서 논의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과연 책은 죽는가? 가상현실이 실재 현실을 대체할 것인가? 이미 오래 전부터 종이 없는 사회(paperless society)에 대한 음울한 예언이 공공연히 인구에 회자되어 왔으며 지금 그와 관련하여 많은 징후들을 목격하기도 하는 마당에 이런 물음은 어리석은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 물음들이 책을 끼고 나무 그늘 아래 벤치에 앉아 한껏 낭만을 부리던 추억을 못 잊어 던져보는 허사(虛辭)는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그것은 책이란 인간이 단순히 액세서리로 끼고 다니던 그 이상이었으며 이후에도 변함이 없으리라는 확신에서 기인하는 것이다.
책의 죽음과 사이버스페이스의 보편화를 장담하는 이들의 가장 큰 실수는 그것들을 인간의 삶(일상)과 분리된 무엇으로 생각하는 데서 오는 듯하다. 책은 과연 ‘책’만으로 존재한 적이 있었으며 하이퍼텍스트는 과연 책의 자리를 대체할 수 있을까? 책의 죽음을 예언하는 전령들에 대하여 김영민은 다음과 같이 반론을 제기한다.

<중 략>

Ⅷ. 결론 및 시사점

정보학은 현재와 미래의 문헌정보학의 주요 학문분야로 생각되어지고 있다. 하지만 그러한 인식과는 별개로 실제로 각 학교별로 정보학을 도입하고 있는 정도에는 큰 차이가 있고 개설된 정보학 과목조차 지나치게 실무영역 위주로 짜여져 있다. 이는 문헌정보학과에 있어서의 정보학 교육에 관한 기준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정보학은 비교적 최근에 발전된 학문이며 또한 학제적인(interdisciplinary) 분야인 것은 자명한 사실로서 어느 한 특정분야의 학문에서 독자적으로 생성, 발전되었다고는 볼 수 없다.
정보학은 인공지능, 커뮤니케이션이론, 전산학, 언어학, 정보공학, 전자공학, 도서관학, 수학, 논리학, 심리학, 그래픽예술 등의 분야와 도서관에서 이미 발전시킨 다큐멘테이션 이론 및 정보검색이론 등을 끌어들이고 있다.

참고 자료

김자후(1999) / 문헌정보학과 교과과정 모형 개발, 광주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김태경(2007) / 한국문헌정보학 교육에서 정보이용자교육 교과과정 모형개발 연구, 연세대학교
도태현(1998) / 문헌정보학의 연구방법론에 관한 고찰 : 질적(質的) 방법을 중심으로, 동의대학교
박홍석(1997) / 문헌정보학의 학문적 역할 및 위치 : 이용자 연구중심의 문헌정보학, 한국도서관. 정보학회
안인자(2010) / 문헌정보학 전공자의 경력개발 경로를 통한 유동성 실태 연구, 한국비블리아학회
이수상(1997) / 한국 문헌정보학의 성립구조에 관한 연구, 부산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