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종교정책,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황민화정책, 일제강점기(일제,식민지시대)의 대한민국임시정부정책, 일제강점기(일제,식민지시대)의 농업정책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26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종교정책

Ⅱ.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기독교정책

Ⅲ.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황민화정책

Ⅳ.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대한민국임시정부정책
1. 강압책
2. 회유 이간 책동

Ⅴ.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농업정책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일제강점기(일제, 식민지시대)의 종교정책

근대사회에 있어서는 일본의 영향은 정치적인 면에서 뿐만 아니라 학술·문화 등의 제반에 걸쳐있다. ?철학?이나 ?종교? 등의 용어가 그 단적인 예가 될 것이다. 일제시대는 그 세력이 극대화되던 시기로 한국의 문화는 전시대를 통하여 통치차원에서 취급되었다. 그 가운데서도 종교단체에는 두 가지 구별이 두어진다. 이른바 공인종교와 유사종교가 그것인데, 전자에는 신도·불교·기독교가 소속되며 문부성에서 관할하고, 후자는 이 밖의 모든 종교를 가리키며 공안당국에서 관할한다.
이를 한국의 상황에 대입하면 불교와 기독교는 종교단체로 취급되나, 유교를 비롯하여 동학·증산교·대종교 등의 신종교는 모두 유사종교로 취급될 수밖에 없었다. 유사종교는 민심을 미혹시키는 불온세력이므로 단속한다는 것이었다. 물론 한국불교의 대표격인 원종이나 임제종이 공인을 얻지 못하고 임의단체로 분류·취급되었던 것을 고려하면, 우리교단은 이중·삼중고를 당했음을 알 수 있다. 신종교에 대해서는 공안당국이 교단조직에서부터 활동사항까지 상시로 감시했으니, 교화는 물론 공동체를 이루는 것 자체도 커다란 제약을 입고 있었다. 그러므로 신종교교단은 기성종교와의 관련을 중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중 략>

주로 일인 소유의 소작지를 관리. 경영하였으며 많은 토지와 농가를 관리하기 위하여 서울 본사 외에 대전, 대구, 이리, 부산, 목포, 제주 등 7개 지점과 남한 각지에 212개의 지소를 설치 4~5명의 직원을 두었다.
미군정은 국내외 정치 정세변화에 따라 초기의 응급적인 정책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토지정책을 강구하기 시작하여 급기야는 신한공사 관리농지를 농민에게 불하하기에 이르렀다.
미군정의 농지매각은 소작농민의 부담을 경감시킴으로써 우리 나라 농민의 생활 안정에 기여했고 그리고 농지매각 방식 또는 상환 부담은 우리 나라 정부의 농지개혁에 기준이 되었다.
1948년 정부수립 후 농지개혁법이 제정 시행되어 비로소 경자유전(耕者有田)이란 원칙 아래 농지는 농민에게 분배되며, 그 분배의 방법, 소유의 한도, 소유권의 내용과 한계를 정하였다.

참고 자료

김윤홍, 일제의 한국 기독교정책에 대한 일고찰, 건국대학교, 1997
김용달, 일제의 농업정책과 농민운동,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 2007
유준기,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역사적 정통성과 그 의의,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09
이기훈, 1910-20년대 일제의 농업정책의 변화와 계통농회의 성립, 공군사관학교, 1995
정태식, 1930년대 이후의 일제의 종교정책에 대한 일 고찰, 대구사학회, 2005
장미화, 일제말기 황민화정책과 창씨개명, 서강대학교, 199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