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예절의 필요성을 작성하고 대인 관게 능력향상을 위해 기본예절 익히기 과정과 호감가는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용모와 복장예절을 어떻게 몸에 익혀 실천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과 실제로 수행하는 소감을 작성하시오

저작시기 2013.02 |등록일 2013.04.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예절의 필요성을 작성하고 대인 관게 능력향상을 위해 기본예절 익히기 과정과 호감가는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용모와 복장예절을 어떻게 몸에 익혀 실천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과 실제로 수행하는 소감을 작성

목차

1. 예절이란
2. 예절의 필요성
3. 대인관계 능력향상을 위한 기본예절 익히기
4. 대인관계 능력향상을 위한 예절 실행 소감

본문내용

1. 예절이란
예절은 사회·직분에 따른 행동을 규제하는 규칙과 관습의 체계이다. 모든 사회단위는 법전에 의해 지탱되고 강제되는 공인된 행동규칙과, 관습에 의해 요구되고 집단의 압력에 의해 강제되는 행동규범이 있다. 누구든 이를 어길 경우 정식 재판이나 처형을 받지는 않지만 집단의 다른 구성원들로부터 소외당하게 된다. 물질문명의 수준과는 별도로 고도로 계층화된 사회에는 으레 남이 자기에게 기대하고 자기가 남에게 기대하는 것을 당연시하는 예절이 있게 마련이다. 예절은 마음가짐만으로는 부족하며 마음이 밖으로 드러나야 참 예절을 갖출 수 있다.
또한 예절이란 구속력이나 강제적 규범에 의해서 지켜지기보다 스스로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인간의 도덕심과 양심을 먼저 존중하는 것이 예절이다.
16세기 영국에서는 예법서로 알려진 이탈리아의 저서들이 출판되어 행위규범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런 저서들 가운데 가장 영향력이 컸던 책은 발다사레 카스틸리오네의 〈예법서 Il libro del cortegiano〉(1528, 〈The Book of Courtesy〉라는 제목으로 1561년에 영역)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영국의 리처드 브래스웨이트가 저술한 〈영국 신사 The English Gentleman〉·〈양처의 특징 Description of a Good Wife〉과 같은 세부화된 예절이 수록된 권위있는 예법서들이 `메이플라워호`의 승객들과 함께 식민지 아메리카에 들어왔다. 얼마 후 이 영국의 수입판들을 본뜬 아메리카판 예법서가 등장했는데, 대표적인 것으로 부모들을 위해 저술된 〈예절학교 School of Good Manners〉(1715, 엘리저 무디가 발표한 것으로 추정)가 있다. 18세기말과 19세기초 영국에서는 내시와 브러멀 같은 멋쟁이들의 즉흥적인 행동들이 귀족사회에서 예법으로 통용됨으로써 다시 한 번 예절의 준수가 크게 유행했다. 심지어 섭정궁 조지는 조끼의 단추를 브러멜이 정한 것보다 더 많이 잠그는 것을 원칙으로 삼을 정도였다. 19세기말과 20세기초 상류사회 인사들은 예절의 지극히 사소한 부분까지도 준수하는 것을 일종의 유희로 삼았고, 여성들은 이를 일거리로 삼았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