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국 빈민법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12.06 |등록일 2013.04.22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서론
2. 영국 빈민법에 대한 고찰
3. 시사점

본문내용

1. 서론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빈곤 문제는 항상 사회의 주된 관심사였다. 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정책의 중요성이 더해지면서 시민 전체를 위한 건강과 복지 서비스에 관련된 중앙행정은 전국적인 세금 수입을 바탕으로 성장하였다. 그것은 20세기의 산업화된 국가들의 중요한 특징인데, 혼합경제체제로서 복지국가는 1970년대의 저성장이라는 세계경제의 환경 속에서 한계를 드러내었다. 누적되는 국가의 재정 적자, 비대해진 국가 관료제, 시민사회 기능의 약화, 자본축적의 지체, 국민의 노동의욕 감소 그리고 국가 경쟁력의 하락 같은 여러 문제점으로 인해 복지국가 위기론이 대두되었다.
우리나라의 경우만 보더라도 경제위기 이후 급격하게 진행된 산업 구조조정으로 실업자와 빈곤층이 양산되자 김대중 정부는 복지중시 정책을 추구하였다. 노무현 정부도 김대중 정부의 복지정책 성과를 바탕으로 복지 서비스의 영역과 수준을 확대하고 내실화하여 국민 전체를 위한 보편적 복지로 전환하는 정책을 목표로 삼게 되었다. 그러나 위에서도 언급하였듯이 경제적 위기로 인하여 이러한 보편적 복지로의 전환은 어렵게 되어 복지 분야에 대한 위기가 만연하게 되어 빈곤에 대한 해소 부분이 쟁점사항이 되고 있다.

<중 략>

그리고 1834년 이후 점점 더 어려워짐에 따라서 신빈민법은 노동 가능한 빈민의 구제를 감소시키기 위한 통제수단으로 적격자축소의 원칙에 기반을 두고 있다. 즉 빈민의 생활상태가 최저계층 독립노동자의 상태보다 더 낫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빈민에 대한 모든 구호는 중앙 구빈법위원회에 의하여 전국적으로 통일이 되어야한다는 균일 처우의 원칙에 기반하고 있었도. 또한 구빈자는 노등 능력이 없는 자이어야 하며, 노등 능력이 있는 빈민은 구호를 받기 위해서서 구빈원에 들어가야만 한다는 구빈원 활용의 법칙에 기반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서 구빈민법에서 실시되었던 수당제도는 폐지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