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요즘 대학생들의 복장매너

저작시기 2012.03 |등록일 2013.04.19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대학생들의 복장매너에 대한 견해.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람에게 첫인상은 대단히 중요하다. 단정하고 청결한 용모와 복장은 그 사람 인품의 표현이며, 매너의 기본이기 때문이다. 이 시대에 성공할 수 있기를 바라는 사람은 항상 상대방을 의식하는 가운데 스스로를 다스릴 줄 아는 자기관리가 필요하다. 결국 자기관리에 철저한 사람은 그만큼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주게 될 것이다. 이처럼 자기 관리를 위해서는 청결한 용모와 더불어 복장이 매우 중요하다. 사람을 대할 때에는 먼저 겉모습을 보고 판단하기 때문에 그 어느 것보다도 보이는 부분에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복장과 별개로 생각할 수 없는 것은 바로 용모다. ‘멋있다’와 ‘뽐낸다’의 차이는 무엇일까? 뽐냄은 자기가 평가한 것이고, 멋은 다른 사람이 정해주는 것이다. 길거리를 나가보면, ‘뽐내는 사람’은 많지만, 진정으로 ‘멋진’사람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처럼 뽐내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짐으로써 길가에서 많은 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리는 경우가 점점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특히나 20대 남성, 여성의 경우 자신의 개성을 살린다는 핑계로 과도한 색상이 들어간 옷을 입는다던지, 노출이 심한 복장을 입는데, 이는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을 넘어 역효과를 불러일으킨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사람을 처음 대했을 때 외모나 차림새로 곧잘 평가를 내린다. 외모는 곧 그 사람의 생각이나 마음의 상태를 나타내 주기 때문이다. 단정하고 깔끔한 용모를 지닌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인품까지도 돋보이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여성의 경우는 화장을 하게 되며, 점점 더 남성들까지도 화장을 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화장은 왜 하는가! 여러 가지 답들이 있겠지만, 다른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자신이 좀 더 예쁘게 보이는 것이 목적일 것이다. 그렇지만, 공적인 용모는 단정함과 건강함이 우선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복장이라는 것은 신분 및 직업에 맞추어 입은 옷을 의미하므로 자신의 첫인상을 좌우하기 때문에 특히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복장에 대한 3요소가 존재한다.
용모와 복장의 3요소(청결감, 품격, 절제)는 다음과 같다.
1. 청결감은 우선 머리끝에서부터 발끝까지 청결해야 된다는 뜻이다. (청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