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정의,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위험성,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처리장,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처리기술, 핵폐기물의 국가간 이동 사례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6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정의

Ⅲ.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위험성

Ⅳ.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처리장

Ⅴ.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처리기술
1. 미국
2. 일본
3. 프랑스

Ⅵ. 핵폐기물(방사성 폐기물)의 국가간 이동 사례

Ⅶ.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폐기물 처분에 대한 처분 자체를 주의 깊게 연구한 이들과 일반 대중의 시각 사이에는 많은 차이가 존재한다. 낙관적인 견해로 볼 때 폐기물 처분과정의 위험도는 매우 낮다. 그러나 이 과정은 핵연료 주기 중에서 가장 두려운 과정 중의 하나이다. 다른 종류의 비핵 폐기물이 관리소홀로 많은 사고를 일으켰다는 사실로 이 과정에 많은 회의가 제기되고, 이러한 공포심은 반핵 운동가들에 의해 고무되고 있다. 지질학적 처분방법의 평론가들은 이러한 인식의 불일치에서 발견되는 차이점을 해결하는 데 따르는 어려움을 지적하고 있다.

핵 폐기물은 수백 년 동안 매우 높은 수준의 방사능을 띠고 있으나, 1,000년이 지난 후에는 자연 우라늄 광석 정도로 낮아진다. 이러한 사실은 안정성 문제를 2가지 시간대로 나누어주는데 저장소의 폐기물을 확실히 밀봉하는 것이 결정적인 문제로 되는 초기 1,000년간의 시기와, 어떤 누출이 일어나도 그것이 적고, 느리게 진행되는 것만 보장하면 되는 이후의 시기로 나눌 수 있다. 일반적인 인식은 단지 지하수의 침투만으로 폐기물 깡통이 부식되고 폐기물의 용해가 뒤따라서 폐기물 사고가 표면 환경에까지 도달할 경로를 제공한다고 생각한다. 물은 대부분 암반 영역에서 느리게 이동한다. 일단 일어난 폐기물의 용해와 그에 뒤따른 용액의 환경으로의 방출은 곧바로 고준위 오염으로 나타날 것이라는 믿음과는 반대로 실제로는 단지 저준위의 오염만이 예상된다. 저준위 방사능 폐기물을 위한 얕은 저장소에서 관찰되는 방사능 핵종의 이동은 깊은 지하 저장소에서도 같은 이동이 예상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니다. 핵폐기물 물질이 잘 용해되지 않는다는 성질과 더불어 부식 방지 용기와 같은 폐기물 형성 공학이 이같은 오염 물질의 확산에 좋은 방비책이 되고 있다. 더구나 얕은 처분장에서 발생되는 대부분의 확산 문제는 생화학적 물질에 의해 야기되는데, 깊은 곳의 물은 살균된 물과 같은 상태이기 때문에 생화학적 물질은 깊은 지층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저장소의 부지를 선정하는 문제가 관심의 대상이 된다. 부지 선정은 정치적으로 또 기술적으로 가장 큰 문제라 할 수 있다. 여러 가지 조건이 만족되어야 한다. 저장소는 인구 밀집지역의 근처에 위치해서는 안 되며, 선정된 암반층은 깊고(지하 300m 이상), 건조하며, 수분으로부터 자연적으로 격리되어 있어야 한다. 지하수면은 지표면으로

참고 자료

목진휴 : 핵폐기물 처분장 입지선정 수용성에 관한 탐색적 연구, 국민대학교, 2008
이영희 : 핵폐기물 관리체제의 국제비교, 비판사회학회, 2010
이영희 : 고위험 기술의 민주적 관리 방안 연구 : 고준위 핵폐기물을 중심으로, 한국사회과학연구소, 2007
이영희 : 핵폐기물 관리체제의 국제비교, 한국역사연구회, 2010
이종열 : 핵폐기물처리장 입지선정과 주민갈등, 한국행정학회, 1995
전진석 : 핵폐기물 처리장 건설사업 정책의 변화에 관한 연구, 한국지방정부학회, 200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