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의 개념,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의 일본교과서,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의 대한민국임시정부, 태평양전쟁과 진주만공습,중일전쟁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6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의 개념
Ⅲ.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의 일본교과서
Ⅳ.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의 대한민국임시정부
Ⅴ.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과 진주만공습(진주만공격)
Ⅵ. 태평양전쟁(미일전쟁, 대동아전쟁)과 중일전쟁(중국과 일본의 전쟁)

본문내용

Ⅰ. 개요

천황의 전쟁책임과 천황제 유지 문제에 관한 일본 사회의 여론은 ‘국체호지’가 압도적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는 패전 직후에 국내 체제의 동요를 막고 치안을 유지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민첩하게 전개한 치안유지 명령과 ‘1억 총참회론’과 ‘종전조칙’ 등의 국내 체제 단속을 위한 특별 조치로부터의 영향도 없지 않을 것이다. 8월 11일 치안대책 강화 지시와 함께 공표된 ‘1억 총참회론’은 전쟁책임이 군ㆍ관ㆍ민 모두에게 있으며 1억의 일본 신민이 모두 이번 사태에 대해 참회해야 한다는 내용이었고, 8월 15일 발표된 ‘종전조칙’은 ‘종전’이 천황의 ‘인자’함을 드러낸 것이라는 선전이었다. 지배층의 자신들과 천황의 전쟁책임을 회피하고 이러한 논의를 사전에 억제하려는 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당시의 일반 국민의 의견을 실증적으로 파악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나. 공산주의에 동조하는 자 이외에도 천황의 전쟁 책임을 주장하는 의견 혹은 천황 퇴위론을 주장하는 지식인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군부나 관료에 대한 ‘속았다’는 태도와 달리 천황에 대해 일반 국민은 옹호적 입장이 많았다.
‘천황이 군사적으로 보좌한 사람들에게 속은 것은 우열한 신화’라고 훗날 맥아더와 미국 정부가 즐겨 말했듯이. 천황의 전쟁책임은 명확한 것이었다. 그러나 일본의 이러한 여론을 배경으로 점령통치를 개시한 GHQ는 연합국 내의 강한 불쾌감과 반대, 미국 내의 천황제 폐지와 처벌 여론에도 불구하고, 점령통치의 성공이라는 미국의 실익을 위해 천황의 전쟁 책임 추궁과 천황제 폐지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기 시작했는데, 당시 GHQ의 최고책임자 맥아더는 1946년 1월 25일 육군 참모총장 아이젠하워에게 ‘천황을 전범으로 재판하면 백만의 군대를 재투입해야 할 것’이라는 유명한 기밀 전문을 보냈고, 당시 GHQ 정치고문 G. 애치슨은 그보다 이른 1월 4일 트루먼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다음과 같이 천황제 활용론을 피력하고 있다.

참고 자료

기세찬(2011) : 태평양전쟁 초기 연합국의 동맹전략과 대일작전,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
김동명(2007) : 아시아·태평양전쟁 말기 식민지 참정권의 전개, 한국일본학회
김명섭(2005) : 아시아-태평양전쟁과 한국의 주권회복, 청계사학회
오태영(2011) : 아시아-태평양전쟁과 조선의 위상 변동,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
조수연(2009) : 한·중·일 세계사 교과서를 통해 본 태평양 전쟁, 성균관대학교
허임(2006) : 세력전이 관점에서 바라본 태평양전쟁 원인에 관한 연구, 국방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