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필요성,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언론관,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법제,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무관심, 미디어정책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6 한글파일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2,500원

목차

Ⅰ. 서론

Ⅱ.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필요성

Ⅲ.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정책기조

Ⅳ.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언론관
1. 어판신문 구독 금지
2. 통합 briefing제 도입
3. 신문고시 개정
4. 공배제
5. 청와대 신문기사 분류 보고 지시

Ⅴ.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발언

Ⅵ.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법제

Ⅶ.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무관심

Ⅷ. 참여정부(노무현정부) 언론정책의 미디어정책

Ⅸ.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노무현 대통령을 가로막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조중동(조선,중앙,동아일보)의 언론 플레이다. 대표적으로 조선일보에서 일명 ‘노무현 죽이기’ 라고 하면서 언론 플레이를 펼치는데 가령 예를 들어보면 이러한 것들이 있다.
요즈음 언론에 관한 이야기를 하기는 쉽지 않다. 특히 [조선일보]의 경우에 더욱 그러하다. 이 신문은 장점을 많이 갖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그 장점만큼 많은 문제도 가지고 있다. 이 신문은 워낙 이념적ㆍ정치적 색깔이 강하고 또 그 색깔에 따라 자기들이 한국 사회를 이끌고 요리해야 한다는 사명감 또는 오만방자함이 워낙 강하다. 게다가 최근 이 신문을 둘러싼 논란이 워낙 뜨겁기 때문에 차분한 논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사람들은 자기들이 이미 갖고 있는 그 어떤 색깔 또는 정서에 따라 예단을 내려버리고 마음의 문에 빗장을 걸어버린다. [조선일보]는 ‘뜨거운 감자’ 가 돼 버린 것이다.
속된 말로, 노무현은 [조선일보]에게 오래전부터 찍혔다. 왜 그랬을까? 그건 두 가지 이유 때문으로 볼 수 있다. 하나는 노무현의 개혁 지향성이다. 개혁 지향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정치인들은 많다. 그러나 시늉으로 그런 건지 진짜로 그런 건지 잘 살펴봐야 한다. 노무현은 진짜였다. [조선일보]와 같은 신문은 진짜를 좋아하지 않는다. 아마도 그런 자세의 당연한 귀결이었겠지만, 노무현이 언론에게 고분고분하지 않았다는 게 두 번째 이유였을 것이다.
사실 노무현이라는 정치인에 주목하게 된 것도 바로 그런 이유 때문이었다. 노무현이 거의 모든 정치인들이 굴종적인 자세를 취하는 언론에 대해서도 정면 도전을 한 건 내가 보기에도 참으로 ‘대담한’ 일이었다. 다만 나는 그러한 ‘대담함’ 이 진정한 개혁으로 가는 길이라는 점에 주목하여 그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된 반면, 수구 기득권 세력이 아닐지라도 “사람은 모름지기 대세를 따라야 한다”고 믿는 이른바 ‘주류 콤플렉스’를 받아들인 사람들은 그 ‘대담함’을 부정적으로 보았다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운동권 출신으로서 개혁 지향적인 정치인들은 많다. 그러나 그들 가운데 수구 언론을 두려워하지 않고 언론에 대해서도 입바른 소리를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가? 일부는 수구 언론의 지지를 받아야만 클 수 있다는 생각에 그들과 화기애애한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기조차 한다. 우리는 그런 분들에 대해 멀리 내다보는 ‘큰 그릇’이라고 박수를 보내야 할까

참고 자료

김영호, 노무현 정부, 언론정책도 언론전략도 없다, 열린미디어연구소, 2004
김춘식 외 1명,참여정부의 언론정책에 관한 뉴스 프레임 연구, 한국언론학회, 2008
송의호, 참여정부의 언론정책이 취재 관행과 보도에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 계명대학교, 2007
송호균, 노무현·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이 기자의 언론자유 인식에 미친 영향, 연세대학교, 2010
이광재, 노무현 참여정부의 언론정책의 특성, 경희대학교사회과학연구원, 2004
이진로, 매체자본연구회 라운드 테이블: 참여정부의 언론 정책, 한국언론정보학회, 20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