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제2차세계대전]제2차세계대전의 특징, 제2차세계대전의 촉발, 제2차세계대전의 전개과정, 제2차세계대전의 국제관계, 제2차세계대전의 복식(服食), 제2차세계대전의 정상회담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6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제2차세계대전의 특징

Ⅲ. 제2차세계대전의 촉발

Ⅳ. 제2차세계대전의 전개과정

Ⅴ. 제2차세계대전의 국제관계

Ⅵ. 제2차세계대전의 복식(服食)
1. 사회적 배경
2. 패션경향

Ⅶ. 제2차세계대전의 정상회담

Ⅷ.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결국 양차 세계대전은 분리된 전쟁이 아니라 하나의 근본적인 문제, 곧 통일독일의 등장이 야기한 세력균형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정이었다는 사실이다. 이는 전간기에 일어났던 일들로 인해 분명히 인식되는데 이는 곧 1차대전은 독일의 패배로 끝났음에도 구조적 변화를 가져오지는 못했음을 시사한다. 즉 1차대전 이전과 마찬가지로 히틀러가 집권한 이후 독일이 다시 팽창하자 단독으로 이에 대항할 수 없었던 영국과 프랑스가 이에 연합하였다. 독일에게는 하나의 이점이 더 있었는데 제정러시아가 소련으로 대체된 후 공산주의의 이념적 지향 때문에 더 이상 영국, 프랑스와 소련의 연합이 쉽게 이루어질 수 없어졌다는 사실이었다. 폴란드, 체코 등은 이전에 러시아가 했던 역할을 수행할 수 없었는데 다시 말해 이들은 독일에 양면작전을 강요할 만큼 강하지는 못했던 것이다. 이러한 독일문제는 제2대전을 지나면서 사라지게 되었다. 그 이유는 유럽 내부에서가 아닌 외부에서 찾아왔다. 즉 유럽은 이미 강대국의 지위를 상실하였고, 이미 미국과 소련이 독일을 분리시켜버렸기 때문이었다.
양차대전 모두 결코 당사자들도 예상하지 못했던 방향으로 진행되어 결국 이와 같은 엄청난 희생을 만들어냈다는 점이다. 오스트리아-헝가리는 소수민족들의 저항을 계속 묵인할 경우 스스로가 멸망할 수밖에 없었으며 생존을 위해 세르비아와 전쟁을 하였다. 독일의 경우, 이미 포위된 상황에서 오스트리아-헝가리는 마지막 남은 동맹이었으며 그들의 요구를 무시할 경우 완전한 고립을 초래할 수도 있었다. 2차대전의 경우도 비록 히틀러와 일본은 대규모 전쟁을 계획하였으나 모두 단기전을 예상하였으며 전쟁이 걷잡을 수 없이 진행되자 당황하고 말았다. 이렇듯 전쟁이 일단 벌어지면 아무도 통제할 수 없는 그 자체의 메커니즘에 의해 진행되었기 때문에 우리는 또한 책임소재에 대해 보다 조심스러워질 필요가 있다. 각 국의 정책결정자들은 주어진 구조 속에서 항상 자신들이 택할 수 있는 대안이 별로 없다고 생각했으며 자신들이 살아남기 위해 전쟁을 일으킨다고 인식했던 것이다. 이러한 복잡함들이 전쟁을 막기 위해서는 얼마나 다양한 차원에서의 노력이 요구되는지를 보여준다.
집단안보의 개념은 처음 실패하였으나 나중에 UN을 통해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되어 어느 정도의 실효성을 인정받게 되었다. 처음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은 자신들의 주권이 보다 상위의 규범에 의해 지배되는 것을 혐오하였으며 따라서 국제연맹에서는 국가들을 강제할 수가 없었다. 그것이 실패로 돌아간 후 다시 시도될 때는 이에 대한 보안이

참고 자료

김진영, 한국인의 눈으로 본 제2차 세계대전, 가람기획, 2005
알라스테어 핀란, 폴 콜리어 외 1명 저, 강민수 역, 제2차 세계대전, 플래닛미디어, 2008
이헌대 외 2명, 제2차 세계대전 후 세계화의 전개과정과 특징적 양상, 경기대학교한국산업경제연구소, 2007
한국역사교육연구회, 경제 공황과 제2차 세계 대전 , 한국가우스, 2012
한국정치외교사학회, 제2차 세계대전 후 열강의 점령정책과 분단국의 독립.통일, 건국대학교출판부, 1999
A.J.P.테일러 저, 유영수 역, 제2차 세계대전의 기원, 지식의풍경, 2003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