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범위,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무역자유화,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경제협력,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기업간 전자상거래(B2B)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6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범위
Ⅲ.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구조
Ⅳ.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무역자유화
Ⅴ.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현황
Ⅵ.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모성보호조약
Ⅶ.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경제협력
Ⅷ. 아태지역(아시아태평양지역)의 기업간 전자상거래(B2B)
Ⅸ.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중일 전쟁기와 태평양 전쟁기에 걸쳐 형성된 친일 세력 역시 자산 계급, 지식인, 종교인 중심으로, 양적으로도 크게 확대되었고, 그 친일 논리에서도 일정하게 단계적 변화를 나타냈다.
첫 번째 단계의 친일 논리가 청일 전쟁, 러일 전쟁을 핑계로 한 이른바 `동양 평화론` 위주였다면 두 번째 단계의 논리는 독립 전쟁 불가론, 즉시 독립 불가론, 참정권 획득론, 자치권 획득론, 제한적 민족 문화 보존론을 바탕으로 한 것이었다.
그러나 세 번째 단계인 중일 전쟁기와 태평양 전쟁기의 `국민 총동원 체제`에 이용된 친일파의 논리는 첫 번째 단계와 두 번째 단계 친일론의 필연적 귀결점인 `내선일체(內鮮一體)론`에 부응하는 철저한 `황국신민화"론이다. 이것은 일본 제국주의의 파쇼 체제화와 침략 전쟁의 본격화, 그리고 이른바 동아 공영권과 대동아 공영권의 수립과 확대에 따르는 한반도 주민에 대한 전쟁 협력 강요론이었고, 조선의 친일 세력이 겉으로 내세운 것은 철저한 `황국신민화`에 의한 `차별 탈피론`이었지만 사실상 민족 해방은 물론 민족적 독자성 자체를 영원히 부인하는 완전한 반민족적 논리로 전락한 것이다.
국내 민중 세계에서 중일 전쟁과 태평양 전쟁의 의미는 한마디로 말해서 희생뿐이었다. 일제의 철저한 탄압과 통제 때문에 해외 민족 해방 운동 전선이나 국내 공산당 재건 운동과의 연결이 거의 봉쇄되었고, 대규모의 민중 운동의 전개가 불가능한 조건 속에서 일방적 전쟁 협력만이 강요는 되는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었다. 다만 민중 세계가 역사성을 유지만 부분은 일제 파쇼 체제의 전쟁 협력 강요를 소극적으로나마 기피하고 비록 유언비어의 형태로나마 일정한 저항성을 견지했다는 점이다. 그리고 노농 운동은 극히 제한된 부분이 혁명적 노농 운동과 일정하게 연계되었고, 건국 동맹이 노농 조직을 기도하는 정도였다.

참고 자료

공보처(1995), 아태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하여
김중호(1992), 아태지역통합에 관한 연구, 서강대학교
마사모리 외 1명(2001), 세계화와 아태지역의 안전보장, 극동문제연구소
변진석(1996), 아태지역협력과 한국안보, 한국전략문제연구소
박진석(2009), 아태지역 국가들의 경제통합과 경기순환, 한국산업경제학회
박지영(1992), 아태지역에서의 경제 문화협력, 한양대학교 아태지역연구센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