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마르공화국][독일]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수립,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민주주의,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노동정책,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정치문화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5 한글파일한글 (hwp) | 18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수립

Ⅲ.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민주주의

Ⅳ.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노동정책

Ⅴ. 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의 정치문화

Ⅵ.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1931년에 라이프치히의 유명한 출판사인 브라이트코프헤르텔(Breitkopf & Haertel)은 “민주주의의 얼굴”이라는 책명으로 ‘독일의 전후시대의 그림으로 보는 역사’를 출판하였다. 서문은 게오르그 윙거(Friedrich Georg Junger)가 썼는데, 그는 나중에 소위 보수주의 혁명에 관련되는 작가이다. 그의 서술에서 바이마르 공화국의 얼굴은 찡그려진 상으로서 묘사되고, 그 민주주의는 위선, 허약, 무력감의 체제로서 표현되었으며, 고유한 주권자인 국민에 적대적인 경찰 및 사법의 도움으로써 자신을 지켜야 하는 국민국가(Volksstaat)로서 나타나고 있었다. 소모적인 투쟁 속에서 국민들은 상호 대립해 있다. 이는 아직 저 야만적이고 내전을 방불케 하는 운명의 해인 1932년 이전인 1931년의 상황이었다. 1932년에는 이미 히틀러의 ‘권력장악’이 명백하게 되었는데, 그는 이때 의사내전(Quasi-Burgerkrieg)을 끝내고 ‘평화와 질서’를 강제로 이룩하였다. 그런데 앞의 책의 소제목들인 “의회주의, 부패, 빈곤화”, “내적 불안정, 국민국가로부터 경찰국가까지” 등의 주제들에서 나타난 견해는 전혀 당파적인 견해가 아니라, 당시 독일 국민 속에 널리 유포되어 있는 일반적인 견해였다.

<중 략>

독일인들의 대다수가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들도 단 음식을 많이 먹고 좋아하는 편이며, 몇 가지 술 종류와(독주, 맥주, 와인, 샴페인) 음료수(콜라, 주스, 물, 스프라이트 Sprite) 정도는 집에 항상 기본으로 두고 먹는다.
독일 사람을 방문할 때는 사전에 꼭 전화나 구두로 약속을 해야 하며, 식사 초대인 경우 상대방의 음식 습성에 맞추려고 하는 편이다. 독일 남성들은 주말에 독일 분데스리그(Bundesliga) 중계 및 유럽 지역에서 벌어지는 축구 경기를 텔레비전을 통해 보는 것 또한 커다란 즐거움 중에 하나이다.
독일인의 출퇴근 거리는 직장에서 집까지 대략 자가용으로 1시간 거리(100Km정도)로 쉽게 교통 체증을 느끼지 않고 다니며 학생들의 경우 자전거를 이용하는 경우도 많다.

참고 자료

김언식(2002), 바이마르 공화국과 극단주의, 호남사학회
백경남(2002), 바이마르(Weimar) 공화국의 좌절과 교훈, 한독사회과학회
송석윤(1997), 독일 바이마르공화국의 정당구조와 그 헌법적 의의, 대전대학교사회과학연구소
이진모(2011), 바이마르 공화국의 위기와 대연정, 한국서양사학회
최형식(2009), 독일 유대인의 사회적 위기의식의 변화 :바이마르 공화국 시기의 사회사를 중심으로, 한국서양사학회
최선아(2002), 바이마르 공화국의 사회정책에 관한 일고찰, 성신여자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