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바이마르공화국]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성립,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극단주의,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헌법,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노사협력체제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5 한글파일한글 (hwp) | 17페이지 | 가격 2,500원

목차

Ⅰ. 서론

Ⅱ.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성립

Ⅲ.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극단주의

Ⅳ.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헌법

Ⅴ. 독일공화국(바이마르공화국)의 노사협력체제

Ⅵ.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대부분의 직장인이 오후 4시 30분 정도면 퇴근한다. 육체노동자의 경우 아침 6시부터 일이 시작되어 오후 2시 30분에 퇴근을 한다. 이 곳 독일은 상점이 보통 평일엔 오전 9시~오후 6시(또는 6:30)까지 영업을 한다. 토요일은 2시 정도면 모든 상점이 문을 닫고 일요일에는 음식점 외에는 모든 상점이(약국 역시) 문을 닫는다. 얼마 전부터는 매주 목요일은 오후 8시까지, 첫째 주 토요일의 경우 오후 4시까지 연장 영업을 하여 그런대로 소비자들에게 편리를 제공하고 있다.
독일 사람은 주로 일주일 또는 한 달 동안 먹을 식량을 한꺼번에 장만한다. 사계절 옷 역시 계절이 바뀜에 따라 두세 벌씩 새로 사 입는 사람이 대다수며 입지 않는 옷은 불우 이웃이나, 제3세계의 난민들을 위해 깨끗이 세탁하여 보낸다. 이런 생활 습관에서 보듯이 독일인은 계획적인 생활이 몸에 익어 은행, 관공서 등 여타 지역의 근무 시간을 1분이라도 초과하면 일 처리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하면 된다.
퇴근 후의 독일인은 가정에서의 생활이 전부라고 할 수 있다. 특별한 동창회?동문회?향우회 등이 없으며 집에서 취미 생활과 가정일을 돌보는 것이 전부이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운동을 하고, 주말에는 친척을 방문하든가 산책?영화 구경을 한다.

<중 략>

의회주의는 격렬한 논쟁으로써 성토되었으며, ‘열등한 자들의 지배’로 간주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전투적인 성토와 함께 학문적인 논평들도 있었다. 아직 막스 베버는 의회주의 속에서 정치적 천재들을 선택할 수 있는 하나의 체계를 목격한 바 있었다. 의회는 이상형의 의미에서 마땅히 국가적 엘리트의 모임이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의원들의 타협능력의 부족, 민주적 정당들의 의회주의에 대한 미숙함 등 바이마르 공화국의 현실은 대중적인 의회주의 비판과 더불어 학문내적인 의회주의 비판도 초래하였다. 여기에서 쉬미트(Carl Schmitt)의 “오늘날 의회주의의 정신사적 상황”이라는 무게 있는 논문이 눈에 뜨이는데, 이 논문 속에서 의회주의 체계는 19세기의 낡은 정책모델로서 묘사되고 있다. 대의제도가 근대 대중민주주의에는 더 이상 적절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바이마르 공화국의 현실이 증명하듯이, 과거의 낡은 제도들로써 현재의 문제들을 해결할 수는 없다는 것이었다.

참고 자료

박청평(1993), 바이마르 공화국의 자유노조 연구, 백산문화
송석윤(1997), 독일 바이마르공화국의 정당구조와 그 헌법적 의의, 대전대학교사회과학연구소
신일범(1999), 바이마르 공화국 연구, 단국대학교출판부
오인석(2002), 바이마르공화국, 삼지원
오인석(1997), 바이마르 공화국의 역사, 한울
칼 디트리히 브라허 저, 이병련 외 2명 역(2011), 바이마르공화국의 해체, 나남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