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무상증자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리스계약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주식수익,주식수익률), 부실채권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주식수익,주식수익률)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5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EP비율효과(자본환원율효과)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Ⅲ. 무상증자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Ⅳ. 유상증자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Ⅴ. 리스계약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Ⅵ. 공정거래법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Ⅶ. 기업합병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1. 주가수익률 분석 결과
2. 자본구조 분석 결과
3. 주가수익률분석과 자본구조분석의 상호관련성

Ⅷ. 부실채권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Ⅸ. IMF경제위기(IMF외환위기, IMF금융위기)에 의한 주가수익(주가수익률, 주식수익, 주식수익률)

Ⅹ. 결론 및 시사점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고정환율제도에서는 고정된 환율수준에서 요구되는 외환수요를 금융당국이 충족시켜 주므로 해외부문의 통화압력에 의해 통화량이 내생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지만 변동환율제에서는 통화량은 금융당국의 의지에 따라 결정된다. 이는 금융당국이 환율 및 금융정책을 수행할 때 국내사정을 감안한 정책을 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변동환율제도는 對內均衡의 달성을 위한 금융정책의 자율성이 유지되고 외부의 충격을 완화하는데 효과적이지만, 외부충격효과를 완충시키기에는 우리나라의 경제규모가 작다는 단점이 있으므로 시장평균환율제도와 같은 불완전한 변동환율제도가 적절하다 함은 이미 지적되었다. 결국 시장평균환율제에서는 금융당국이 대내균형의 달성을 위해서 자율적인 금융정책을 펼 수 있다는 말로 요약된다.
이상에서 확대금융정책의 유효성이 역설되었다. 이때의 통화정책에 대해 몇 가지 첨언하자. 우선 자본시장이 개방되면 자본이동에 의해 통화관리가 더욱 어려워진다. 그러므로 통화당국이 통화공급증가율 목표관리방식을 고수하면 직접규제방식 즉, 은행별, 자금별로 여신한도의 관리와 같은 방식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는 금융자원의 비효율적 배분을 가져와 결국 국내금리 및 환율을 왜곡시킬 것이다. 더구나 금융의 개방화 자유화는 금융혁신과 상호 상승 작용을 통해 화폐수요의 불안정성을 초래하고 또 새로운 금융자산의 출현으로 결제성자산과 저축성자산간의 대체성이 증가하여 기존 협의의 통화지표의 유용성을 크게 저하시킨다.
따라서 자본시장 개방 및 금리 자유화에 대응하여 기존의 직접 규제 방식에 의한 통화공급 목표 관리 방식에서 간접규제방식(지준율, 재할인율, 공개시장조작 등)에 의한 통화 공급수준을 신축적으로 변동시키는 것이 바람직한 금융정책이 될 것이다.

참고 자료

김광남(1991), 기업합병과 주식수익률 행태, 충남대학교 경영경제연구소
권오승 외 1명(1987), 리스계약에 관한 연구, 경희대학교 법학연구소
박영규(2008), 자기주식매입의 유상증자에 대한 신호효과, 한국재무관리학회
박순철(2008), 공정거래법의 적용제외와 증권거래법, 법조협회
안정근(2008), 부채감당법에 의한 자본환원율의 추계와 활용가능성, 한국부동산연구원
정완수(2011), 무상증자, 주식분할, 주식배당의 동기분석, 한양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