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작은 정부냐,큰 정부냐, 신자유주의 요약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5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작은 정부냐,큰 정부냐`의 논쟁은 자본주의 역사를 설명하는 가장 유용한 도구의 하나다.
이를 통해 자유주의와 평등주의,우파와 좌파,시장주의와 개입주의 등 다양한 논점들이 불거져 나왔기 때문이다.
역사상 다양한 이념·체제·사상의 실험은 바로 정부의 기능과 권력의 크기에 대한 스펙트럼(무정부주의~공산주의)으로 볼 수 있다.
근대 이후 절대왕정을 거쳐 자유주의 야경국가,케인스주의,신자유주의와 세계화로 흘러온 자본주의 역사를 살펴보면 각 시대별로 요구되는 정부의 기능이 달랐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정부 형태도 완전무결한 것은 없다.
시대의 큰 변화가 도래할 때마다 정부 기능도 바뀔 수밖에 없었고,그 흐름을 주도한 나라와 이를 따르지 못한 나라의 흥망성쇠가 엇갈렸다.
정부의 역할에 대한 시대별 패러다임과 이론적 배경을 살펴보자.
⊙ 절대왕정에서 케인스까지
정부의 기능이 부각되기 시작한 것은 16세기 중상(重商)주의가 등장하면서부터다.
정치적 통일을 위한 상비군과 관료조직이 정비되면서 토지를 기반으로 한 귀족의 힘이 약화되고 강력한 절대군주가 탄생했다.
‘짐이 곧 국가`라는 태양왕 루이 14세가 대표적이다.
18세기 중엽 영국에서 산업혁명이 일어나고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1776)이 발표되면서 19세기 들어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시장 기능을 중시하는 자유방임주의가 급속히 확산된다.
이는 정부 역할을 치안과 국방만 담당하는 야경(夜警)국가 수준으로 좁혀서 본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