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관료제의 역사적 방향을 학자들의 정의

저작시기 2012.04 |등록일 2013.04.14 | 최종수정일 2014.10.13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序論

2. 本論
1) Max Weber의 관점
2) Gerald. D. Nash의 관점
3) Karl. A. Wittfogel의 관점
4) S. N. Eisenstadt의 관점

3. 結論

본문내용

1. 序論

행정의 구조란 행정의 주체적 골격을 말하는데, 이에 해당되는 것이 관료제이다. 관료제 즉, bureaucracy는 극히 ‘서랍 달린 큰 책상’인 bureau와 ‘통치’를 뜻하는 그리스어인 craia가 결합된 합성어로 엄격한 권한의 위임이 전문화 된 직무의 체계를 가지고 합리적인 규칙에 따라 조직의 목표를 능률적으로 실현하는 조직의 관리운영체제이다. 그러나 관료제는 극히 다의적인 개념이어서 이를 한마디로 규정하기란 대단히 어렵다. 관료제의 일반적인 의미로는 집단 또는 조직 내에서의 직무를 합리적·계층적으로 나누어 대규모적인 행정관리 활동을 수행하는 조직의 유형 내지 그 관리 운영의 체계라 말할 수 있다. 관료제를 통해 행정의 역사에 대한 접근 방법을 살펴보고 관료제의 역사적 개관을 위해서 학자들의 업적을 살펴보면서 행정의 역사에 대해 접근해 보도록 하겠다.

<중 략>

세 번째는 자율성, 자기정향성, 서비스 목표가 전치된 관료제, 마지막은 정치체계에 대한 서비스 지향과 결합된 자기지향적 관료제로 구분하였다. 아이젠 슈타트가 제시한 관료제의 정향은 사회내에서의 관료제의 위치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음을 시사한다. 일반적으로 관료제는 그것이 수행하는 규제적 기능 때문에 자유롭게 부동하는 자원의 내부적 통제와 확보를 하는데 주요한 몫을 하였다. 요컨대 아이젠슈타트의 역사적 관료제국은 하나의 균형유지적 행위였으며, 지배자의 목표오 이 목표에 대한 다양한 저항사이의 변증법적 투쟁관계로 유지된 체제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