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발표 회피 경향에 대한 학습자의 심리 파악

저작시기 2008.05 |등록일 2013.04.14 한글파일한글 (hwp) | 27페이지 | 가격 2,700원

목차

Ⅰ. 서 론
1. 연구주제 설정 동기 및 필요성
2. 연구의 목적
3. 사전 연구

Ⅱ. 본 론
1. 연구 방법 및 절차
1) 연구일지
2) 연구 대상 및 범위
3) 연구 방법
4) 자료 분석 방법
2. 이론적 배경
1) 개인적 요인
2) 사회적 요인
3) 환경적 요인
3. 연구 결과 및 논의
1) 수업시간에 발표&질문을 회피하는 경향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2) MBTI 조사 결과에 따른 성격별 발표 회피 경향
3) 발표 회피 경향의 발달적 차이 분석
4. 실제 교육현장에서의 효과적 교수법 모색
1) 발표 회피 경향에 따른 해결 방안
2) 실제 교육현장에서 적용된 사례
3) 우리들이 고안한 실제 교육 현장에서의 대응 방안

Ⅲ. 결 론
1. 논의 및 결론
2. 연구의 한계점

* 참고 문헌
* 부록 1 설문지
* 부록 2 설문 통계

본문내용

Ⅰ. 서 론

1. 연구주제 설정 동기 및 필요성

오늘날 우리가 삶을 살아감에 있어서 사회적 활동과 다른 사람과의 의사소통은 필수적이다. 상호작용이라는 관점에서 의사소통은 개인과 개인이 만나는 형태도 있겠지만, 개인과 다수가 만나는 형태도 사적? 공적인 상황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으며, 그러한 상황에서 자신의 의견을 자연스럽고 활발하게 표현하는 것이 점점 중요해 지고 있다. 바로 이렇게 여러 사람 앞에서 자신의 생각이나 의견을 정리하여 표현하는 활동을 총칭하여 바로 발표라고 한다.
발표는 자기표현과 단순한 정보의 전달 뿐 아니라 자기성찰을 할 수 있는 교육적 계기이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는 모호한 생각이 바로 발표를 통해서 정리된다. 즉 자신의 의견을 남에게 전달하려고 노력함으로써 스스로 의견을 정리하고 수정하게 된다. 교육을 통하여 학생의 생각과 행동이 성숙해질 수 있도록 도모하는 학교에서 발표는 이러한 의사전달과 자기성찰의 기회로써 커다란 교육적 의미를 지닌다. 또한 현대 사회는 개성이 중시되는 사회로, 자기표현의 시대이며, 말이 곧 경쟁력이다. ‘침묵이 금’이던 시대는 이미 오래전에 지났다. 사회가 다원화되고 사회생활의 내용이 복잡해지면서 사회생활의 도구로서의 말의 비중도 점점 증대되고 있다. 말을 조리 있고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이른바‘ 말 잘하는 능력’은 어느새 사람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자리 잡았으며, 대입은 물론 기업 입사시험에서도 면접의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등 발표 능력이 점점 중요시 되는 사회에 살고 있다.

<중 략>

7A 나는 모임에서 주로 의견을 발표한다.
7B 나는 모임에서 주로 듣는 편이다.

8A 나는 보통 사실과 증거에 의해 결정한다.
8B 나는 보통 느낌, 감정, 관계를 고려하여 결정한다.

9B 나는 의견을 직접적으로 표현하거나 요점을 강조하기도 한다.
9A 나는 말하거나 질문할 때 간접적으로 우회적으로 한다.

10B 나는 독립적으로 일하는 것이 좋다.
10A 나는 가능하면 다른 사람과 함께 일하는 것을 좋아한다.

11A 나는 요점을 강조하기 위해 몸짓이나 표정, 억양을 사용한다.
11B 나는 요점을 강조할 때 몸짓, 표정, 억양을 사용하지 않는다.

12A 나는 기본적으로 아이디어, 개념, 결과를 중요시 한다.
12B 나는 기본적으로 사람, 관계, 느낌을 중요시 한다.

참고 자료

강봉규·박성혜·원종철, 『교육심리학원론』, 교육출판사, 2005.
김미숙, 「중학생의 발표불안 수준에 따른 역기능적 신념, 완벽주의 성향, 자기효능감의 차이」, 2007.
남은경, 「초등학생의 발표불안과 자기효능감 및 학업성취도의 관계」, 2007.
배경희, 「발표력 신장 집단 상담이 발표불안, 발표행동에 미치는 효과」, 2007.
성기환, 「발표력 향상 집단 상담이 고교생의 발표 행동과 발표 불안에 미치는 효과 분석」, 2006.
윤미영, 「집단 따돌림에서 청소년의 동조 경험 및 인식 연구」, 2006.
오토다케 히로타다, 『그래서 나는 학교에 간다』, 창해, 2007, pp135~151.
이돈집, 「청소년의 문화 성향과 또래동조성 및 집단 따돌림의 관계」, 2004.
차지은, 「성격유형과 의사소통 능력의 관계」, 20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