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독일 경제][독일 통일][독일 경제로 본 교훈][독일 통일로 본 교훈][경제][통일]독일의 경제, 독일의 통일, 독일의 경제로 본 교훈, 독일의 통일로 본 교훈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3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독일의 경제
1. 단체협약의 강제성
1) 단체협약은 강제규정이다
2) 기업 단위에서 개별 노동자들과 사용자간에 만장일치로 합의를 보았다고 해도 단체협약보다 객관적으로 노동자들에게 유리하지 않으면 그 만장일치 합의는 불법무효이다
3) 산별 노사 협약에 의해 허용된 것만이 기업단위의 노사협약의 대상이 될 수 있다
2. 노동자 권익의 대변자로서 노동법원
3. 실업자의 아버지로서 정부
4. 기업의 부담과 실업자의 증가

Ⅲ. 독일의 통일

Ⅳ. 독일의 경제로 본 교훈

Ⅴ. 독일의 통일로 본 교훈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개요

독일은 유럽 중서부에 위치한 나라로서 연평균 9℃의 온화한 기후를 가진 나라이다. 독일은 우리나라보다 위도가 높지만 멕시코 난류의 영향으로 비교적 따뜻한 편이다. 자세히 설명하자면 독일은 서유럽의 해양성 기후와 동유럽의 대륙성 기후의 영향을 모두 받고 있기 때문에 북서쪽 기후는 높은 위도에 비해 따뜻하며 습기가 많은 편이고, 남동쪽 기후는 서늘하고 강우량도 적은 편이다. 여름에는 더위가 심하지 않고 밤 9시가 넘어도 어둡지 않아 여행을 하기에 적당하다. 다만 일교차이가 심하므로 따뜻한 옷 한 벌 정도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겨울은 지역에 따라 기온 차가 심한데 동부와 남부지방이 매우 추운 편이다. 겨울의 평균 기온은 북부지역이 영상 1.5도 정도이고, 남부 산악 지역은 영하 6도 정도다.
한반도의 1.6배의 면적인 독일은 356,885㎢ 안에 8,100만 명이 살고 있다. 독일의 수도는 누구나 알다시피 베를린이고 약 340만 명이 살고 있다. 주요 도시로는 베를린(Berlin), 본(Bonn), 함부르크(Hamburg), 뮌헨(Munchen), 퀼른(Koln), 프랑크푸르트(Frankfurt)이고 게르만족이 인구 대부분을 차지한다.

<중 략>

(2)체제전환의 문제를 과소평가했으며, (3)서독경제력과 경제체제의 탄력성에 대해 과대평가함으로써 현실과 통합정책 간에 괴리가 나타날 수밖에 없었다. 이것이 독일통일과정에서 나타났던 3대 오류였다. 이 때문에 구동독지역의 기업도산이 급속화 되었고, 이에 따른 대량실업사태가 야기 되어졌다. 그런가 하면 독일통일 당시 서독정부는 정부의 통일방안을 국민투표에 부치지 않는 중대한 정치적 오류까지 범하였다. 그들은 서독이 급격한 흡수통일을 할지라도 통일비용의 조달로 인한 국민들의 조세부담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장담하였다. 그러나 정부의 통일관련 재정부담으로 국민의 부담이 불가피했었다. 이로 인해 구서독지역 주민들의 불만감은 높아졌으며, 이는 앞서 살핀 구동독주민에 대한 멸시로 이어졌다. 이와 같은 서독 콜정부의 판단 상 오류는 통일 후에까지 후유증으로 나타나 결국 4대 시행착오정책을 저지르고 말았다.

참고 자료

김미경(2004), 독일의 통일 전·후 정치교육 비교,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김학성(2002), 독일의 통일문제와 국제정치, 통일부
배정범(2010), 독일의 경제성장촉진법, 한국법제연구원
양창석(2008), 독일의 통일과정에 관한 연구, 단국대학교
어기구(2010), 글로벌 경제위기와 독일의 경제·사회정책적 대응, 한국사회정책학회
한국금융연구원(2012), 독일의 실물경제 개선 및 향후 전망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