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예절의 가치, 고인돌의 가치, 대각성운동의 가치, 거버넌스의 가치, 국가보훈의 가치, 누에고치의 가치, 독도의 가치, 레크리에이션(레크레이션)의 가치, 방언의 가치, 습지의 가치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2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예절의 가치

Ⅱ. 고인돌의 가치

Ⅲ. 대각성운동의 가치

Ⅳ. 거버넌스의 가치

Ⅴ. 국가보훈의 가치

Ⅵ. 누에고치의 가치

Ⅶ. 독도의 가치
1. 경제적 가치
2. 국내 정치적 측면
3. 국제 정치적 측면

Ⅷ. 레크리에이션(레크레이션)의 가치
1. 사회적 조직으로서의 가치
2. 생활에 보상적인 회복으로서의 가치
3. 신체적 건강으로서의 가치
4.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정신건강으로서 가치
5. 지속적 활동을 통한 전문지식으로서의 가치
6. 사회적 성격 형성을 위한 인간관계 훈련으로서의 가치

Ⅸ. 방언의 가치

Ⅹ. 습지의 가치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예절의 가치
예절이란 오랜 생활습관을 통해 정립되어 온 사회 계약적인 생활규범이다.
따라서 예절은 사회윤리 확립의 기초이며, 모든 도덕의 원천이며 사회기강을 바로 잡는 기본적인 기준이다. 그러므로 생활예절은 사회인으로서의 대인관계를 원활히 하기 위하여 지켜져야 하는 최소한도의 규범이다. 그런데 요즈음 사람들 특히 젊은이들은 예절을 진부하고 고루하며 까다롭고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고 치부하며 외면하려고 한다. 그러면서도 에티켓이나 매너라고 하면 이것이야말로 현대인이 알아서 꼭 실행해야 하는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 알고 보면 에티켓이나 매너가 예절인데 어찌하여 우리말로 예절이라고 하면 외면하고 다른 나라 말로 에티켓이나 매너라고 하면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를 일이다.
굳이 예절과 에티켓이나 매너와의 다른 점을 들라면 예절은 우리 민족이 지켜야 할 규범이고 에티켓이나 매너는 서양 사람들의 생활규범이라는 차이 뿐이다. 무슨 까닭으로 우리의 전통예절은 외면하고 외래의 예절은 꼭 지켜야만 된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중 략>

방언을 콘텐츠화 할 경우 방언을 문화 산업의 밑거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즉 방언은 언어 자료로서의 가치뿐만이 아니라 방언을 타 학문 분야나 산업과 연계시킬 때 학제간의 연구 및 산업화의 원천이 될 수 있다. 현재 방언으로 휴대전화의 음성을 지원하는 것도 방언을 산업과 연계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표준어로만 되어 있는 전래동화를 각 지방의 방언으로 변환한다면 그 지방의 방언을 반영하는 지역의 정서와 문화를 전달하고 이해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이렇게 방언으로 변환한 동화를 애니메이션이나 만화 등 문화 산업과 연계시킨다면 빨간머리 앤이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백설공주와 일곱 난장이를 보고 머리를 붉게 물들이고 환상에 빠진 공주병 환자가 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정서에 어울리는 콩쥐와 밭쥐나 해와 달 이야기를 산업화하여 가족과 이웃을 생각하게 하는 문화 산업을 육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순 우리의 토종 방언을 문화와 사업에 연계시킬 때만이 가능하다.

참고 자료

권석주, 고인돌 유적의 보존과 활용정책에 관한 연구, 고려대학교, 2009
김희경 외 1명, 대학생의 생활예절에 대한 가치의식과 수행, 한국생활과학회, 1999
김선희, 방언의 시적 가치와 교육적 의의, 고려대학교, 2010
손수태, 국가보훈의 이념적 가치와 국민정신과의 관계, 한국보훈학회, 2004
이인규, 독도의 문화재적 가치와 보존, 한국해양수산개발원, 2010
Lawrence Lessig 외 1명, 공개코드와 공개사회 : 인터넷 거버넌스의 가치, 연세대학교 법학연구원, 2001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