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록물][기록관리][기록][서기][어음기록][어음]기록물의 정의, 기록물의 성분, 기록물의 폐기, 기록물의 생산, 기록물의 이관실태, 기록물의 보존, 기록물 관련 제언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2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기록물의 정의

Ⅲ. 기록물의 성분
1. 종이의 제조 과정
2. 환경 문제

Ⅳ. 기록물의 폐기
1. 개요
2. 폐기대상
3. 기록물 폐기권한 및 방법
1) 폐기 권한
2) 폐기 방법

Ⅴ. 기록물의 생산과 이관실태

Ⅵ. 기록물의 보존
1. 보관 방법의 개선
2. 책의 갈색 변화와 표백 반응
3. 탈산 반응(Deacidification)
1) 증기 상태 탈산 반응(vapor phase deacidification)
2) Wei T`o공정
4. 종이 강화 반응
1) 파릴렌 공정
2) 그라프트 공중합 공정

Ⅶ. 결론 및 제언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최근 국가정보원은 과거 안기부로부터 거듭나기 위한 혁신방안으로 하나로 “정보는 국력”이라는 구호를 내세웠다. 정보는 여러 형태의 기록에서 나온다. 기록은 역사서술의 전유물만이 아니다. 사료는 기록의 한 형태이다. 따라서 정보의 바탕이 되는 여러 형태의 기록-문서, 구술증언, 목격담, 일기, 서한, 비망록, 수고, 사진, 녹음 및 영상테이프, 문서화일 등등-이 모두 국력의 기반이다. 국가정보가 눈앞에 닥친 국익과 안보를 좌우한다면, 국가가 관리하는 각종 기록은, 당장은 아니라 해도 조만간 불시에 국력과 주권을 좌우한다. 기록관리 부실로 인해 국력이 손실되고 심지어 주권조차 침해되는 사례는 을사늑약이나 어업협정에서 끝나지 않는다. 대외 교섭 전 분야에 작용한다. 가깝게는 작년 외환 관련 기록이 부실하여 환란을 자초하였다. 환란 위기에 대처하고자 교섭할 때도 우리는 협상 상대방과의 “기록싸움”에서 밀렸다. 또 환란 방지를 위해 어렵게 마련한 국회 청문회가 한 마당의 “정치극”으로 마감한 것도 결국 관련 기록의 부실한 관리 때문이다. 부실한 기록으로는 환란의 원인을 밝히기도 어렵고, 또 그것을 다시 반복하지 않을 국가 정책의 입안도 어렵다. 일본뿐만 아니라, 소위 강대국이 외국과 협상할 때에는 관련된 쟁점에 대한 광범위한 기록을 깊게 분석한다. 상대국 협상 대표의 경력과 배경은 물론 심지어 그들의 취미나 식성까지도 파악한 다음 협상을 이끈다. 강대국의 강대함은 군사력만이 아니라 기록관리능력에서 나온다. 이런 상대국과 교섭할 때 준비없이 “맨손”으로 나가면 그 결과는 자명하다. 신세대 용어로, “팡팡 깨진다.” 어업 협상시 애매하게 넘어간 쟁점으로 독도 영유권 문제가 있다. 관련된 기록의 수집과 관리에 관하여 우리가 이 문제에 얼마 준비된 상태인가? 노래방에서 “독도는 우리 땅”이란 노래를 천번 만번 부른들 독도가 우리 땅임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가?
늦기는 하였으나, 지금이라도 국가경쟁력의 바탕으로서 기록관리의 중요성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다. 국가기록관리 정책의 확립과 그 실천이다. 금년 초 어렵사리 <기록법>이 공포되었다. 입법 조치만으로는 부족하고 더 전향적으로 나아가 종합적인 국가기록관리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청와대, 국회, 법원은 물론 중앙기구로부터 지자체에

참고 자료

김정하(2009),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기록물의 역할과 기능, 한국기록관리학회
김정하(2009), 기록물의 개념과 용어의 정의에 관한 연구, 한국기록학회
이은실(2011), 기록관의 사진 및 동영상 기록물 기술요소에 관한 연구, 이화여자대학교
이철환(2011), 헌법재판소 기록물의 특성 및 기록물관리방안 연구, 한국외국어대학교
이영학(2009), 기록물관리 전문요원의 운영 현황과 전망, 한국기록학회
원시내(2008), 기록물의 다계층 기술에 관한 연구, 부산대학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