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록관리와 기록관리기관, 기록관리와 기록관리기구, 기록관리와 기록관리전문가, 기록관리와 기록관리사, 기록관리와 기록보존관리체제, 기록관리와 보존문서정리, 기록관리와 사회사업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2 한글파일한글 (hwp) | 21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Ⅰ. 기록관리와 기록관리기관

Ⅱ. 기록관리와 기록관리기구
1. 5․16 이전까지의 기록관리기구
1) 수발계
2) 심사계
3) 편찬보존계
2. 5․16 이후의 기록관리기구

Ⅲ. 기록관리와 기록관리전문가

Ⅳ. 기록관리와 기록관리사

Ⅴ. 기록관리와 기록보존관리체제
1. 지방분권적 기록보존
1) 프랑스
2) 캐나다
3) 호주
4) 영국
5) 미국
2. 중앙집중식 기록보존
1) 독일
2) 핀란드
3. 기록보존체제의 경향

Ⅵ. 기록관리와 보존문서정리
1. 문서정리작업
1) ‘보존문서정리계획’의 배경과 내용
2) ‘보존문서 정리계획’의 실행
2. 보존문서정리사업
1) ‘보존문서정리계획’과 소개분류
2) ‘보존문서정리작업 세부지침’(이하 ‘세부지침’)과 재분류

Ⅶ. 기록관리와 사회사업
1. 기록 관리의 필요성
2. 기록에 포함되는 내용
1) 초기 단계
2) 중기(실행) 단계
3) 종료 단계
3. 좋은 기록의 요건
1) 목적성
2) 충분성
3) 간결성
4) 평이성
5) 유용성
6) 조직성
7) 비밀보장
8) 객관성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기록관리와 기록관리기관

기록을 잘 남기지 않으려는 이 같은 후진적 상황은 단지 풍토의 탓만으로 귀결시킬 수는 없다. 기록 관리의 후진성은 관리기관의 측면에서도 발견된다. 종래 우리 나라의 기록관리기관은 부처별 필요에 의해 분산적이고 비체계적인 형태로 설치되어 있다. 기록관리의 업무를 총괄적으로 감독하고 통제할 장치가 없는 현실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 아니할 수 없다. 현재 정부기록보존소, 외교부 외교사료과, 국사편찬위원회, 국방부, 국회사무처, 법원행정처 등에서 일단 열악하나마 기록관리에 노력하고는 있지만 총괄기관의 부재 상황에서는 그 실효를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또한 지방자치기구의 경우는 기록관리기관 자체가 구성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현재로는 국가기록을 행정자치부 정부기록보존소로 이관하여 관리하고 있지만 이는 효율적이지도 않으며 지방자치를 지향하는 시대적 요구에도 걸맞지 않다.
더욱 커다란 문제는 실제로 기록을 생산하는 부처 단위에 기록관리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부서가 없다는 것이다. 대체로 각 부처 총무과 내의 문서담당자 정도의 수준에서 기록을 관리하고 있으나 현재로는 생산되는 기록의 단순등록, 서고배치 등의 수준에 머무르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문서관리담당자들은 최하위 기능직 공무원들이 배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이들은 공문서를 캐비넷에 가지런히 꼽아두는 단순하고도 기계적인 일로 기록 관리를 생각하고 있다.
기록을 생산하는 말단 단위기관에서 기록 관리를 총괄하는 기관에 이르기까지 전혀 체계가 잡혀있지 않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기록관리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다. 이러한 문제를 고려하여 기록관리법에서는 기관정비를 위한 조항들을 두고 있다. 중앙기록물관리기관,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자료관에 관한 조항들이 그것인데, 각급 생산기관에 자료관을 두고 자료관을 통해 관리되는 기록물들을 중앙 및 지방의 전문관리기관에서 총괄적으로 보존 관리한다는 구상이 법률 내용 속에 잘 담겨 있다. 그러나 머리말에서 지적하였듯이 우리의 기록관리의 현실은 법률에서 제시한 관리기관의 체계를 현실화시키는 데에 오히려 커다란 장애로 작용할 정도의 수준에 머물러 있다. 예전대로라면 법률 근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참고 자료

김순희(2009), 기록관리 전문가의 실무능력 제고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연구, 한국도서관.정보학회
서연주(2000), 외국의 기록보존제도와 기록보존관리체제, 국회도서관
윤송원(2000), 기록관리사 양성을 위한 교육과 교과과정 연구, 부산대학교
전현수(2007), 한국 현대 기록관리 제도의 정립, 1969년-1999년, 한국기록학회
홍병규(1962), 보존문서 정리의 실태, 국토해양부
행정안전부(2010), 기록관리기관 운영 표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