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제강점기운동][일제강점기]일제강점기운동과 민족해방운동, 일제강점기운동과 항일민족운동, 일제강점기운동과 독립운동, 일제강점기운동과 사회주의운동, 일제강점기운동과 3.1운동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2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일제강점기운동과 민족해방운동
Ⅲ. 일제강점기운동과 항일민족운동
Ⅳ. 일제강점기운동과 독립운동
Ⅴ. 일제강점기운동과 사회주의운동
Ⅵ. 일제강점기운동과 3.1운동

본문내용

Ⅰ. 개요

일제의 식민지 정책의 기본은 철저한 수탈을 통한 일본 독점자본주의의 발전과 제국주의 체제의 안정이다. 이를 위해 조선을 자국의 원료 공급지와 상품 시장으로 재편해가면서 자국에 닥친 정치 경제적 위기를 식민지 조선에 전가하여 자국 체제의 안정을 도모하는 것이다.
1910년대 토지 조사 사업을 통한 토지 수탈, 20년대 산미 증식 운동으로 인한 쌀 수탈과 소작료 인상, 1930년대 일본 제국주의 전쟁을 위해 조선을 자국의 병참 기지로 만들기 위한 민족 말살 정책이 그것이다. 그 결과 조선 민족에 주어지는 것은 파멸과 몰락이었다.
현진건의 <고향>은 근대적 소유권 확립이라는 미명아래 실시되었던 1910년대 토지조사 사업으로 인해 자신들이 대대로 농사짓던 토지를 수탈과 착취의 상징인 동양 척식 주식회사에게 빼앗기고 비참한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던 농민들의 참담한 현실이 잘 나타나 있다. 일제는 농민들에 삶의 터전인 토지만 빼앗은 것이 아니라 사랑과 가족을 빼앗고 우리 민족으로 하여금 정든 고향을 저버리게 하여 만주로 간도로, 일본으로 전전하는 유랑민 신세를 만들었다. 일제의 가혹한 수탈정책은 우리 민족의 모든 것을 앗아가 버렸다.
3․1운동이라는 거대한 민족적 저항에 부딪히자 일제는 일방적인 억압 통치에서 벗어나 ‘문화의 창달’, ‘민력의 충실’이라는 구호아래 문화통치를 실시한다. 문화통치가 겉으로는 우리 민족에 어느 정도 자유와 권리를 부여한 듯하지만 이는 더욱 교만한 방법으로 우리 민족을 억압하기 위한 기만적인 술책에 불과하다. 여기에 부응이라도 하듯 일부 민족운동가들은 실력 양성 운동, 민족 개조론, 자치론 등 민족 개량주의 운동을 내세우지만 이는 일제의 교묘한 술책에 넘어가 일제의 지배를 더욱 공고히 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 채만식의 <레드메이드 인생>은 일제의 문화정책과 사회적 요구에 의해서 조성된 교육열로 인해서 지식인이 과잉 공급되고 이들은 고등 실업자가 될 수밖에 없는 당대의 현실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다.

참고 자료

고성훈(1988) / 민족해방운동과 일제의 사상탄압, 동국대학교
김희곤(2010) /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국외 독립운동,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
백은경(2008) / 일제시대 사회주의 운동에 대한 교과서 서술 검토, 고려대학교
박걸순(2010) /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3,1운동과 국내 독립운동,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
이유용(2010) / 일제 강점기 이후 독립운동의 전개, 박약회대구지회
최창규(1971) / 항일민족운동의 계보적고찰, 동아일보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