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화재][서울][철원][경주]서울의 문화재, 철원의 문화재, 경주의 문화재, 경산의 문화재, 안동의 문화재, 강화도의 문화재, 평양의 문화재, 백제의 문화재, 고려의 문화재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2 한글파일한글 (hwp) | 24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Ⅰ. 서울의 문화재
Ⅱ. 철원의 문화재
Ⅲ. 경주의 문화재
Ⅳ. 경산의 문화재
Ⅴ. 안동의 문화재
Ⅵ. 강화도의 문화재
Ⅶ. 평양의 문화재
Ⅷ. 백제의 문화재
Ⅸ. 고려의 문화재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울의 문화재

1. 문화재의 명칭 구분이 불명확하고 불필요한 내용이 포함되어 표기된 경우

보물 제385호의 문화재 명칭은 ‘명정전 동회랑 및 명정문’으로 표기되어 있다. 그리고 국보 제266호로 ‘창경궁 명정전’이 별도로 지정되어 있다. 따라서 보물 제385호의 명칭에서 ‘동회랑’의 ‘동’자는 필요 없는 중복 표현으로 보인다. 이는 ‘명정전 회랑과 명정문’이라 하든가, ‘창경궁 명정문과 회랑’이라 표기하여 문화재의 구별을 분명하게 하고, 그에 합당한 이름이 붙여져야 할 것이다.

2. 포괄적인 유적 이름으로의 통합?개정이 필요한 경우

사적 제343호 ‘한우물 및 주변 산성지’의 이름은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 사적 제234호 아차산성, 사적 제297호 몽촌토성 등과 같이 ‘호암산성’으로 표기하여야 할 것이다. 물론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0호 한우물로 지정되어 있다가 성곽 발굴 작업 결과 산성지가 문화재로 포함되면서 사적으로 지정되는 과정을 겪었지만, 최종적으로 문화재 이름을 제정할 때는 기존의 같은 종류의 문화재와 통일된 형태의 명칭이 붙여져야 할 것이다. 즉 발굴 작업으로 고유명사화 된 호암산성의 존재를 부각하고, 한우물을 산성 내 우물(연못) 유적으로 포함하여 포괄적인 유적 이름으로 고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중 략>

Ⅵ. 강화도의 문화재

1. 보문사

普門寺는 石毛島 三山面 煤音里 洛迦山에 자리 잡고 있다. 大韓佛敎曹溪宗 直轄敎區本寺 曹溪寺의 末寺이며, 우리나라 3대 觀音靈地중의 한 곳이다. 석모도는 강화도의 부속도서로 內可面 外浦里에서 배를 타고 가야 한다.
옛날부터 관음도량이 기도드리는 곳으로 이름난 普門寺는 635년(신라 선덕여왕 4년)에 세워졌고 같은 해 懷正大師가 金剛山에서 이곳으로 와서절을 연 다음 觀音菩薩의 성스러운 기운이 서린 곳이라 하여 산 이름을 洛迦, 절 이름을 普門이라 했는데 모두 관음보살을 상징하는 이름들이다.

<중 략>

Ⅸ. 고려의 문화재

역사 교육의 지역화에 활용될 수 있는 경남의 문화재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국가지정문화재가 154점, 시도지정문화재가 552점, 문화재자료가 282점으로서, 이를 모두 합하면 988점이다. 경남지역에서 무려 1,000점에 가까운 많은 자료가 역사교육의 지역화에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기초자치단체가 이들 자료를 보유하고 있는 현황을 보면 합천군이 96점으로서 가장 많고, 진해시가 14점으로 가장 적으며, 기초자치단체 전체의 평균 보유 숫자는 49.4점이다.
시도지정문화재나 문화재자료보다 자료적 가치 더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 국가지정문화재의 보유 현황을 보면, 국보가 3점, 보물이 90점, 사적이 42점

참고 자료

강원향토문화연구회, 강원문화재대관 : 국가지정편, 강원도, 2006
김성혜, 2009년에 지정된 경주의 문화재 소개, 경주문화원, 2010
김약수, 경산의 관광문화재에 대하여, 대구향토문화연구소, 2000
김석훈, 강화도의 선사문화, 인하대학교박물관, 2000
나각순, 서울의 문화재 명칭 제정과 자료 관리에 관한 연구, 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2003
안상학, 안동의 문화와 문화재,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200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