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남북화해협력][남북][통일]남북화해협력과 통일교육, 남북화해협력과 민족공동체의식, 남북화해협력과 한미군사동맹, 남북화해협력과 비무장지대(DMZ), 남북화해협력과 제주도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2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남북화해협력과 통일교육
Ⅲ. 남북화해협력과 민족공동체의식
Ⅳ. 남북화해협력과 한미군사동맹
Ⅴ. 남북화해협력과 비무장지대(DMZ)
Ⅵ. 남북화해협력과 제주도
Ⅶ.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이산가족문제는 이산가족 당사자들을 위한 인도적 차원을 넘어 한국전쟁으로 받은 민족적 상처 회복과 동질성의 확인, 그리고 남북한이 신뢰구축과 평화정착, 나아가서는 협력시대의 실질적 개막의 걸림돌이 될 수도 있고 디딤돌이 될 수도 있는 큰 문제이며, 크게 민감한 문제이다.
이산가족문제를 두고 1971년 8월 이래 정부와 적십자사가 90여 차례의 회담을 치르는 노력을 해 왔지만 아무런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남북간에 각종 교류와 협력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이산가족의 교류를 제도화하고 이를 정례화함은 물론이고 이를 활성화함으로서 반세기동안 불신으로 얼룩진 남북간에 신뢰가 쌓이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다. 이번 회담에 대한 각계 의견의 공통점은 최소한 이산가족문제에 대한 공통분모를 찾아야 한다는 데 두고 있는 것도 이를 토대로 각부문간의 교류와 협력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지구촌 인류가 공감할 수 있는 이산가족문제 하나 풀지 못하면서 이루어지는 교류 협력은 결국 과거와 같은 일시적인 전략적 수준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사회. 문화적 교류와 협력은 분단이후 형성된 이질성을 극복하여 통일 이후에 사회적 통합을 이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남북간에는 분단 반세기동안에 이념의 현격한 차이로 교육의 질과 양이 상이하였기 때문에 주민들의 이질성이 확산되어 통일 이후에 사회통합을 이루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북한은 그 동안 사상교육의 차원에서 전 교육과정에서 정치교육을 실시하였으며 남한은 반공교육-이데올로기 교육-민주시민교육의 차원에서 도덕교육을 실시하고 북한은 공산주의-사회주의원리를 교육의 원리로 삼아왔고 남한은 민주주의-시장경제원리를 교육의 기본으로 삼아왔다.
결국 북한에서는 사회주의 가치관이 사회문화의 토대가 되었으며 남한에서는 민주주의 가치관이 사회문화의 근간이 되었다. 남북한 주민의 사고와 행위규범에는 상대방에 대한 이해나 수용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

참고 자료

박순성(1995), 민족발전공동계획의 경제분야 실천방안, 민족통일연구원
임순희(2007), 남북화해협력과 이산가족 문제, 통일연구원
최철영(2003), 남북화해협력을 넘어서자, 서울지방변호사회
채경석(2002), 남북화해협력체제로의 이행과 정부의 정책과제, 충남대학교통일문제연구소
통일연구원(2000), 남북한 화해·협력 촉진방안 - 2000 협동연구 국내학술회의 발표논문집
한만길 외(2000), 남북한 화해협력 촉진을 위한 통일교육의 과제, 통일연구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