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태적][민주주의][건축활동][소비생활][교육개혁]생태적 민주주의, 생태적 건축활동, 생태적 소비생활, 생태적 교육개혁, 생태적 자율자치공동체, 생태적 동양사상, 생태적 사유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1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생태적 민주주의

Ⅱ. 생태적 건축활동

Ⅲ. 생태적 소비생활

Ⅳ. 생태적 교육개혁

Ⅴ. 생태적 자율자치공동체

Ⅵ. 생태적 동양사상

Ⅶ. 생태적 사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생태적 민주주의

개입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것이 시장이라는 기제의 전면적 부정과 동일시 되어서는 안된다. 시 장에 대한 국가주의적 부정의 참혹한 결과는 이미 명백하게 드러났다. 시장의 완전한 부정 위에 서 그 대신에 들어선 `계획`이 오히려 비효율적이며 억압적이며 관료적 특혜집단의 권력 독점을 유발하는 기제라는 점이 확인되었다. 또한 그 `계획` 역시 경제적 부의 영속적 확대 (소위 `생산력 발전`)와 그것을 이루기 위한 반생태적 생산 과정을 `효율`적으로 조직하기 위한 방법으로 의도 되었다는 점에서는 `시장`과 맥을 같이 한다. 감지하는 인류가 갖고 있는 시장의 원초적 기억과 생명성을 말살하여 전면적인 탈상품화를 시도한데서 현실사회주의의 실패 원인을 찾는다.
우리는 역사적 사회주의의 실패에서 시장을 `악`으로 규정한 급진주의의 관념성을 읽는다. 그러 나 그러한 실패를 진정한 사회주의의 혹은 마르크스-레닌주의의 `왜곡`으로 읽는 것도 온당치 못 하다. 왜냐하면 실제 현실 과정에서 이론적 원형이 변형되는 것은 일반적 현상이며 마르크스주의 에 내재한 문제점과 역사적 사회주의의 실패와는 사실 연관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서 얘 기한 시장에 대한 개입의 정치가 역사적 사회주의의 회복이나 그것의 정당화로 나아가서는 안된다.
우리는 현재 단계에서 시장이 사회적 물적 인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조직하는 현실적 메카니즘이며 필요악임을 부정할 수 없다. 그러나 최근의 시장만능주의에 기초한 탈규제/탈개입의 정치경제 는 사회적 격차와 갈등을 확대하고 자원 및 자연의 무제한적인 변형을 유발한다는 점에서 우리의 대안이 되기는 어렵다. 문제는 시장에 대한 개입의 내용, 방식 그리고 범위다. 이런 전제를 고려하지 않고는 탈개입의 정치경제에 반대해서 시장에 저항하는 것은 국가주의적 개입으로의 회귀로 결과 될 수 있다. 개입이 시장의 왜곡을 통해서 특정 소수집단에 특혜를 부여하는 수단화 되어서 는 안된다.
적어도 법적, 정치적 차원에서 그 동안 배제되었던 `호남`과 노동은 제도적 틀 안으로 수렴되어 배제의 대상에서 벗어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탈규제와 개방의 바람 속에서 노동은 여러 가지 형태의 견제와 무력화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지만 그것은 대체로 법적, 경제적 압력을 통 해서이고 과거와 같은 국가의 물리적 탄압의 대상에서는 벗어나고 있다. 앞서 얘기한 시장에 대한 민주주의적 개입은 사회적 약자 그 중에서도 노동자의 정당한 몫을 확보하고 다수 삶의 사회적 토대를 건실하게 하는데

참고 자료

김원중, 생태문학과 동양사상 : 또 다른 오리엔탈리즘인가?, 한국아메리카학회, 2004
이윤희 외 1명, 현대건축에서의 생태적 건축공간과 자연과의 관계 양상에 관한 고찰, 한국실내디자인학회, 2004
이해준, 한국의 마을문화와 자치ㆍ자율의 전통,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05
진상현, 서평 환경담론을 통한 제언 : 생태적 민주주의, 한국환경사회학회, 2005
지영숙 외 1명, 생태적 소비생활과 환경윤리, 성균관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2003
홍성태, 시민사회와 생태주의 교육 : 생태적 복지사회를 향하여,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0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