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의식][청소년][노사관계][노동조합][계몽운동][문학][여성주의]사회의식과 청소년, 사회의식과 노사관계, 사회의식과 계몽운동, 사회의식과 문학, 사회의식과 여성주의 분석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11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Ⅰ. 개요

Ⅱ. 사회의식과 청소년

Ⅲ. 사회의식과 노사관계

Ⅳ. 사회의식과 계몽운동
1. 운동의 맥락
2. 계몽운동의 전개
1) 국민계몽을 통한 실력 양성이 목적
2) 교육운동
3. 계몽운동의 한계

Ⅴ. 사회의식과 문학

Ⅵ. 사회의식과 여성주의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개요

자본주의 사회의 개인은 ‘계급적 개인과 사적 개인의 통합체’라는 마르크스의 테제에 근거하여 파악될 수 있다. 개인의 개성이라고 하는 것은 특정한 계급관계를 통해서 조건지어진다. 왜냐하면 개인의 노동조건과 삶의 조건은 계급조건의 틀 속에서 결정되고 개인은 자신의 계급귀속성을 통해서 사회적 지위를 갖게 되며 또한 그 안에서 자신의 사적인 발전가능성 담보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개인은 사적인 삶의 세계를 형성해가면서, 자신의 물질적 재생산 관계와 더불어 다른 사회적 관계를 재생산한다. 즉 개인은 자신과 사회를 위한 부를 재생산함과 동시에 자신을 구속하고 있는 사회적 관계의 모순도 재생산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마르크스는 계급적, 사적 개인의 통합체로서의 자본주의 사회의 개인을 ‘사회적 관계의 앙상블’로서 파악한다.
그러므로 특정 계급에의 귀속성은 개인의 의식 그리고 취향으로 표현되는 문화적 전유양식에 규정적으로 작용한다. 취향판단은 사적이고 우연적인 경험에 근거한 사적인 판단일 뿐만 아니라 개인의 사회적 위치와 분명한 연관성을 갖는다. 따라서 개인의 아비투스 속에는 사적 개인뿐만이 아니라 계급적 개인의 규정성이 함께 표현되어 있다. 이러한 ‘계급아비투스’는 개인의 생활영유에 있어 결정적 의미를 갖는다. 왜냐하면 개인의 계급적 위치는 개별적 삶의 실현에 있어 규정적인 제한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각각의 미적 대상물들은 계층귀속성과 관련된 그리고 그에 따른 가치행위, 사고방식, 삶의 양식 그러니까 넓은 의미의 도덕과 윤리의 의미있는 특징들을 갖고 있다. 결국 계급연관성이 없는 미적 의미란 없다.”

참고 자료

김천기, 교육의 사회학적 이해, 학지사, 2003
석태동, 교육의 사회학, 재동 출판사
신섭중, 한국사회복지정책론, 대학출판사, 1990
윤근섭 외 1명, 현대 사회학의 이해, 형설출판사, 1994
차경수, 현대의 사회와 교육, 학문사, 2000
최정숙, 박용헌, 교육사회학, 한국방송대학교출판부, 2002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