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성과 사회

저작시기 2010.07 |등록일 2013.04.10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종교의 여성관
2. 기독교 여성관
3. 유교의 여성관
4. 이슬람의 여성관

본문내용

종교는 자기완성을 얻고자 함으로 인간평등이 실현되어야 한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종교는 전통사상의 중요한 위치에 있으므로 여성을 가부장적인 제도에 예속시키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종교는 절대적 개념으로 여겨지는 남성 중심의 교리가 아닌 인류가 창조한 하나의 문화현상이므로 그것이 처했던 역사적 시대상황과 사회현상을 배제하고 이해 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변천하는 시대와 다방면의 사회적인 여건에 의해 인간이 어떻게 이해하였는가를 밝힘으로서 종교의 여성에 대한 본질적인 모습도 뚜렷히 부각 될 수 있다.

<중 략>

유교의 여성관
가장 남녀불평등을 강조한 종교는 유교이다. 삼강오륜에서 부부유별은 물론 축접제, 전족, 정조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자결을 강조하고, 혼례식도 올리지 않은채 죽은 정혼자를 위해 수절을 강요하고 있다.
죽은 남편따라 죽는 것이 열녀가 되어 여성의 갈 길이라 가르치고 재가금지는 물론 칠출(칠거지악)을 강조한 것도 유교문화의 잔재이다. 여성이 가족의 공유물로서 출산이나 노동력의 제공자인 하급노예 시대가 바로 종교가 기여한 공로라 해도 지나친 표현이 아니다.
남존여비 사상은 유교에서 생겨난 것으로 원래 유교에는 남존여비 사상이 존재하지 않았다.

<중 략>

버카: 얼굴과 전신을 가리며, 눈부위에는 얇은 면사포 등의 천으로 되어 있어 밖을 볼 수 있으나, 다른 사람은 안을 볼 수 없다. 아프가니스탄이나 사우디아라비아 등 극보수 국가에서 쓰이며, 탈레반에서는 강제로 착용하게 한다.
니캅: 얼굴과 전신을 가리며, 눈부분은 열려 있다. 머리카락을 가리는 다른 베일을 썼을 경우에는 니캅이 눈 아래쪽을만 가리도록 만들어져 있다. 파키스탄이나 모로코 등지에서 사용된다.
히잡: 머리카락과 귀, 목을 가리는 일종의 스카프와 비슷한 의상으로, 얼굴을 드러낸다. 탈착이 쉬우며, 대부분의 이슬람 국가들에서 자유롭게 사용된다.

참고 자료

http://dibrary1004.blog.me/3009336049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