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알츠하이머병에과해

저작시기 2013.04 |등록일 2013.04.07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이번에 알고 싶어 하는 질병은 바로 "알츠하이머병"이다.
내가 이 질병에 대해 알고 싶어 하는 이유는 몇 년 전 봤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이 병에 걸린 여주(영화)와 남주(드라마)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기억하지 못하고 서로 힘들어 하는 장면을 감명있게 보았기 때문이다.
내가 알아본 알츠하이머병이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으로, 1907년 독일의 정신과 의사인 알로이스 알츠하이머 (Alois Alzheimer) 박사에 의해 최초로 보고되었다고 한다. 알츠하이머병은 매우 서서히 발병하여 점진적으로 진행되는 경과가 특징적이다.

<중 략>

<진단>
알츠하이머병 진단에 있어 환자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보호자의 보고를 통한 정확한 병력 청취가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의사는 이전에 비해 기억력을 포함한 인지 기능의 변화가 있는지, 있다면 언제부터 어떠한 양상으로 나타났는지 확인하고, 신체검사와 신경학적 검사, 정신상태 검사, 일상생활 기능수준 검사, 혈액 검사 등의 실험실 검사, 뇌영상학검사, 심경심리검사 등을 통해 진단을 내린다고 한다.

<치료>
알츠하이머병의 근본적인 치료방법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지만 증상을 완화시키고 진행을 지연시킬 수 있는 약물이 임상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대표적인 약물로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제가 있는데,

<중 략>

수술 후 혼돈 상태와 같이 의식의 장애가 있어 이차적으로 인지 기능의 저하가 나타나고 있는 경우는 ‘섬망’이라고 하며, 치매와 구분된다. 과거에는 치매를 망령, 노망이라고 부르면서 노인이면 당연히 겪게 되는 노화 현상이라고 생각했으나 최근 많은 연구를 통해 분명한 뇌질환으로 인식되고 있다. 흔히 치매를 하나의 질병으로 생각하고, 치매는 모두 똑같고 별다른 치료법이 없다고 속단해버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치매는 단일 질환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고 앞서 정의한 상태에 해당되는 경우를 통칭하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