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마오쩌둥 농업집단화 소개

저작시기 2013.03 |등록일 2013.03.31 | 최종수정일 2016.07.19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600원

소개글

마오의 중국과 그 이후 1 - 농업집단화 [마오쩌둥 농업집단화 소개, 마오쩌둥 새로운 농업혁명, 농업사회주의, 마오쩌둥 농업집단화 결과]에 관한 자료 입니다.

참고하셔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

목차

1. 농업집단화
2. 새로운 농업혁명
3. 농업사회주의
4. 집단화 의도와 결과
5. 참고

본문내용

농업집단화



토지개혁운동이 완성되는 1953년 중국은 기본적으로 농민 개개인이 경작자인 동시에 소유자인 나라가 되었다. 비록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던 빈농과 상당수의 중농 그리고 극소수의 부농사이의 경제적 차이는 남아 있었지만, 토지소유와 수입에서는 비교적 차이가 적었다. 사실상 모든 농민이 토지문서를 갖게 되었으며, 지주, 저당, 고리대업자, 불법적인 과료의 착취, 약탈을 일삼는 군벌군대와 비적집단으로부터 더 이상 간섭받지 않아도 되었다. 이는 근대의 어느 사회에서 실현된 것보다 농민의 이상사회 즉 모든 가정이 비교적 안전하게 자기 땅을 경작하는 이상적 평등사회에 가까운 모습이었다. 이후 잠시 동안 인민공화국은 사회적으로나 경제적으로 가장 훌륭한 ??1)프티부르주아??사회였다.
대부분의 농민은 자기 가족의 농장에 집착했고, 이런 집착은 전통적인 노동습관, 종교활동, 여러 사회적 가치에 의해 더 강력해졌다. 토지개혁으로 이익을 본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기 소유의 땅을 경작함으로써 더 잘 살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럼에도 토지개혁 이후 농촌의 상황은 농촌의 번영에도 국가의 근대적 경제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못했다. 토지의 분산성은 효율적인 작업방식의 도입과 근대적 농업기술의 활용을 어렵게 하여 생산서 향상에 큰 걸림돌이 되었다. 게다가 농민들은 높은 국가농업세를 부담해야 했으며 낮은 고정가격으로 국가에 곡물을 의무적으로 팔아야 했다. 국가는 도시의 공업화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농업경제로부터 많은 것을 가져갔지만 농촌에 되돌려준 것은 너무나 적었다.
1953년과 1954년의 흉작과는 상관없이 농촌사회에서는 여러 가지 사회경제적 문제가 불거지고 있었다. 먼저 토지개혁이 완성되자마자 전통적형태의 고리대금업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또한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농촌에서 도시로 이주하는 농민이 홍수를 이루었다. 공장에 취직하기 위해 도시로 이주한 경우도 있었지만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